뉴스 > 연예

류혜린-김민규, ‘엑스텐’ 출연…지일주‧이엘리야와 호흡

기사입력 2018-08-22 15: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배우 류혜린과 김민규가 영화 ‘엑스텐’(가제&
소속사 네오스엔터테인먼트는 22일 “류혜린과 김민규가 ‘엑스텐’ 출연을 확정했다"며 "지일주, 이엘리야와 호흡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엑스텐’은 장애인 양궁선수와 폐쇄공포증을 가진 로봇공학도의 성장을 그린 영화. 극중 류혜린은 혜진(이엘리야)의 친구이자 장애인 양궁 선수 은정 역을 연기한다. 김민규는 류혜린, 이엘리야와 같은 소속팀 장애인 양궁 선수 영철로 분한다.
같은 대학 선후배 사이인 류혜린과 김민규는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됐다. 극중 서로가 지닌 아픔과 상처를 극복해 나가며 관객들의 공감을 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류혜린은 “첫사랑 같이 풋풋한 시나리오에 마음이 끌렸다”며 “장애인 양궁선수 은정이 겪은 아픔을 공감하며 진정성 있게 연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규 역시 “희망차고 사랑 가득한 영화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라며 “양궁과 장애인 스포츠에 관심을 가지고 배우면서 더 넓은 시야를 가지게 됐다”고

했다.
두 사람은 다양한 작품에서 개성 있는 마스크와 탄탄한 연기력으로 호평 받았다. 류혜린은 사전 제작 드라마 ‘커피야 부탁해’ 촬영에 한창이다.
김민규는 사전 제작 드라마 ‘계룡선녀전’과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로 하반기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굴 전망이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에 미안한 마음" 사과
  • 북 사과에도 남는 의문들 '월북 vs 실족'
  • 말다툼하던 지인에 흉기 휘두른 50대 남성…60대 남성 숨져
  • "걱정돼서"…길가 만취 여성 데려가 성폭행한 의사
  • 해외 언론, '김정은 사과' 긴급보도…"북 지도자 사과 극히 이례적"
  • 백신 접종일정 촉박…"신성약품이 계속 조달 맡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