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K이슈] 김부선 경고, 조사거부 후 또 저격글…"이재명·주진우 대가 겪을 것"

기사입력 2018-08-23 07:51 l 최종수정 2018-08-23 08: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배우 김부선이 경찰 출석 30분 만에 진술을 거부하고 떠난 이후, SNS를 통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주진우 기자를 다시 한번 공개 저격했다.
김부선은 22일 오후 2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기 분당경찰서에 출석했다가, 30분 만에 조사를 거부하고 귀가했다.
김부선은 떠나기 전 취재진에 “오늘은 이재명 씨의 거짓말에 대한 자료를 (경찰에) 드렸다”며 “변호사들이 도와준다는 분이 많아 9월 10일 안 넘기고 추후 변호사 입회하에 고소장 만들어서 정식으로 진술하겠다”고 말했다.
진술 거부 후 귀가한 김부선은 SNS에 “주진우 이재명 국민들 속인 대가 곧 겪게 될 것”이라며 “물론 각오하셨겠지만”이라는 글을 올렸다. 또한 그는 “악마 기자를 보았다”며 “세상에 들어갈 때 답변했고 나올 때 수차례 같은 질의를 묻고 답하고 결국 인신공격까지 수모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경찰서에 변호인 없이 등장한 김부선은 입장문을 통해 “여기까지 오기를 원하지 않았다”며 “(이재명이) 나를 정신병자로 만들었다. 인간 김부선이 인간 이재명을 법정에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김부선은 “죽을 각오로 싸우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6월 5일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경기도지사 토론회에서 바른미래당 김영환 전 의원은 “사실이 아니면 교도소로 간다”며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을 공표했다. 6월 말 이재명 지사 측은 ‘이재명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을 통해 김영환 전 경기도지사 후보와 김부선 등을 공직

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로 서울동부지검에 고발했다.
김부선은 지난달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갈비뼈 골절을 이유로 경찰에 출석 연기서를 제출해 이날로 미뤄졌다. 경찰은 앞서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해 작가 공지영, 주진우 시사인 기자, 방송인 김어준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김부선의 재출석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코로나 소상공인 2차지원금 내일부터 지급…먼저 신청하면 먼저 받는다
  • 트럼프 "코로나19 중국 책임" vs 시진핑 "정치화 말라"
  • '주택임대차보호법' 국무회의 통과…29일부터 전월세 전환율 4%→2.5%
  • '패트 충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오늘 첫 정식 재판
  • '사기 의혹' 니콜라 주식 폭락…'서학 개미' 손실액 340억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