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유병재, 8년 만에 첫 팬미팅 “절대 침묵, 처음 겪는 즐거움 될 것”

기사입력 2018-08-24 08:49 l 최종수정 2018-08-24 08: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유병재가 ‘세상에서 가장 고독한 팬미팅’을 하루 앞두고 설레는 소감을 전했다.
데뷔 8년 만에 첫 팬미팅을 열게 된 유병재는 “감개무량하다. 주신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이것저것 준비하고 있다. 무반주로 추는 고독한 댄스를 가장 열심히 연습했다”고 전하며 신선한 웃음 자신했다.
'침묵’ 팬미팅을 기획한 배경에 대해 “제 팬 분들도 저처럼 낯가리고 내향적인 분들이 많은 것 같았다. 기왕이면 새로운 콘셉트의 팬미팅을 하고 싶었다”며 “저 뿐만 아니라 오시는 분들 모두 처음 겪는 즐거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영특한 발상으로 웃음 제조에 능한 유병재는 이번 팬미팅 전석(800석)을 10초 만에 매진시켰다. 유병재는 “제가 이런 복을 받아도 되나 하는 마음이다. 감사한 마음과 더불어 행복한 책임감도 함께 왔다”며 팬들에게 웃음 에너지로 보답할 각오를 다졌다.
유병재는 ‘침묵 팬미팅’이라는 기발하고 파격적인 콘셉트로 팬들을 만난다. 팬들과 채팅으로만

대화를 나누며, SNS에서 노는 듯한 이색적인 코미디 콘텐츠로 특별한 소통을 나눌 전망이다.
한편 유병재의 '세상에서 가장 고독한 팬미팅'은 오는 25일(토) 오후 7시 서울 화양동 건국대학교 새천년기념관 대공연장에서 열린다. 팬미팅 현장은 카카오 TV를 통해 생중계된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국내 '어린이 괴질' 의심환자 2명 회복…1명은 퇴원
  • "왜 자수해"…감금·협박 등 보복한 공범들 체포
  • '손석희 공갈미수' 김웅 징역 1년6개월 구형
  • "일 힘들다" 인천서 20대 소방관 유서 남기고
  • LG서울역빌딩서 대낮에 20대 투신 사망
  • "예쁘다"며 15분 동안 버스에서 '못된 짓' 60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