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정근 발언논란, 이승우 골 “주워 먹었다” 표현에 누리꾼 분노

기사입력 2018-08-24 11: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MBC 김정근 캐스터의 중계 중 발언이 누리꾼들의 비판을 샀다.
논란이 된 발언은 23일 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16강전 한국 대 이란 전 중계 중에 나왔다.
이날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16강전에서 한국은 전반 40분 황의조가 선제골을 터뜨렸고, 후반 10분 이승우가 추가골을 넣으며 이란에 2 : 0으로 승리, 8강에 진출했다.
김정근 캐스터는 이승우의 추가골에 “이승우의 재치 있는 플레이. 이런 것을 우리가 ‘주워 먹었다’고 표현해도 될까요?”라고 말했고 안정환 해설위원은 “이건 주워 먹은 게 아니다. 잘한 거다”라고 반박했다.
이에 김정근 캐스터는 “완벽하게 요리해서 2~3명을 제쳤다”고 앞선 발언을 번복했고 안정환 해설위원은 “이게 어떻게 주워 먹은 거냐. 요리해 먹은 거지”라고 덧붙이며 다시 한 번 발언을 정정했다.
경기 후 김정근 캐스터의 발언에 누리꾼들은 불쾌함을 드러냈다. 김정근 캐스터의 중계에 누리꾼들은 “힘들게 경기한 선수를 폄하하는 발언”이라며 김정근 캐스터를 비판했다.
누리꾼들은 “김정근 아나운서 발언에 기분 상했다”, “이번 발언은 이승우 선수에게 너무 실례되는 발언 같네요”, “악의적인 발언은 아닌 것 같지만 그래도 이정도면 말실수”, “과유불급이다. 웃기려다 실수한 듯”, “농담할 게 따로 있지. 그런 골에 어떻게 그런 농담을 하냐”, “혼자 힘으로 해낸 건데 주워 먹다니. 나까지 기운 빠진다”, “말하고 본인도 놀란 것 같은데 다음엔 제대로

하길”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MBC를 퇴사해 프리랜서로 나섰던 김정근 아나운서는 지난 5월 MBC로 재입사했다. 지난 6월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중계를 맡은데 이어 아시안게임 중계에서 안정환, 서형욱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wjlee@mkinternet.com
사진|김정근 SNS[ⓒ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