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하나뿐인 내편` 유이 이장우, 5년 만의 재회 `특급 케미 예고`

기사입력 2018-08-30 09:53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올 하반기 안방극장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KBS2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제작 DK E&M)’의 투톱 유이-이장우가 선사할 역대급 하드캐리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013년 KBS2 ‘뮤직뱅크’ MC로 환상의 호흡을 자랑한바 있는 이장우-유이가 5년 만에 드라마 속 커플로 다시금 재회하며 또 한 번 특급 케미스트리를 예고,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는 것.
극중 갑자기 찾아온 고난에도 꿋꿋이 버텨내며 당차게 살아가는 ‘김도란’ 캐릭터로 분하는 유이와 그런 도란의 든든한 버팀목 ‘왕대륙’ 캐릭터로 변신할 이장우는 결코 순탄치만은 않지만, 시종일관 보는 이들의 가슴을 훈훈하게 달궈낼 ‘좌충우돌’ 로맨스를 선사하며 브라운관에 색다른 재미를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두 배우 모두 각자의 필모그래피를 차근차근 써내려가며 배우로써 한 단계 성장을 거듭한 터라 이들을 향한 대중의 관심은 남다르다.
드라마 ‘오작교 형제들’ 이후 7년 만에 KBS 주말드라마에 복귀하는 유이는 그간, ‘황금무지개’, ‘상류사회’, ‘불야성’,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데릴남편 오작두’ 등 장르를 넘나드는 다양한 작품에서 인상적 열연을 펼치며 자신만의 매력을 어필해왔다.
2년여의 군 생활을 마치고 브라운관에 복귀하는 이장우 역시, ‘오자룡이 간다’를 비롯해 ‘아이두 아이두’, ‘영광의 재인’, ‘장미빛 연인들’ 등을 통해 훈훈한 비주얼은 물론 안정적인 연기를 바탕으로 깊은 인상을 심어줬다.
제작진은 “이미 한 차례 인연을 맺은 두 배우는 촬영장에서의 연기호흡은 물론 ‘선남선녀의 정석’을 말해주듯 비주얼 측면에서도 완벽한
조화를 자랑한다” 고 전하며 “유이-이장우의 커플 로맨스는 작품의 강력한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이들의 역대급 케미스트리가 펼쳐질 ‘하나뿐인 내편’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 고 덧붙였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 ‘미우나 고우나’, ‘천만번 사랑해’, ‘내사랑 내곁에’, ‘오자룡이 간다’, ‘불어라 미풍아’ 등을 집필한 김사경 작가와 ‘매리는 외박중’, ‘힘내요, 미스터 김’, ‘골

든크로스’, ‘완벽한 아내’, ‘란제리 소녀시대’ 등을 연출한 홍석구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유이, 이장우를 비롯해 최수종, 나혜미, 윤진이, 박상원, 차화연, 임예진, 진경, 박성훈, 정은우 등이 출연하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은 현재 방영중인 ‘같이 살래요’ 후속으로 오는 9월 15일 첫 방송된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