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K현장] "tvN 실험정신"…`빅 포레스트` 신동엽X정상훈 불금 공략

기사입력 2018-08-30 12: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ㅣ유용석 기자
↑ 사진ㅣ유용석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방송인 신동엽과 배우 정상훈이 불타는 금요일을 화끈하게 책임진다.
3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tvN 불금시리즈 '빅 포레스트'(연출 박수원, 극본 곽경윤 김현희 안용진, 각색 배세영)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빅 포레스트'는 서울 대림동을 배경으로 폭망한 연예인 신동엽(신동엽 분)과 초보사채업자 정상훈(정상훈 분), 조선족 싱글맘 임청아(최희서 분)가 좌충우돌하며 펼쳐내는 이야기를 담은 블랙코미디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대림 오프로드 생존기'가 참신한 웃음으로 불타는 금요일 밤을 화끈하게 공략한다.
안상휘CP는 불금시리즈를 신설한 것에 대해 "tvN이 드라마에 강점이 있는데 금요일이 비니까 라인업을 만들었으면 좋겠다는 얘기에서 불금시리즈가 시작됐다"면서 "우리나라 드라마를 보면 장르물이 많은 것 같다. 그런게 아닌 주 1회짜리, 미드 같은 드라마가 있으면 좋지 않을까 싶었다. 주 1회 시츄에이션 형식, 어느 정도 에피소드가 완결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팍팍한 현실에 웃음을 전하는 코미디 형식이다. 또한 잘 될 경우 시즌물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박수원 PD와 'SNL 코리아' 제작진이 의기투합했다. 'SNL 코리아'로 시너지를 입증한 신동엽, 정상훈에 스크린 핫스타 최희서가 합류해 본 적 없는 블랙코미디의 탄생을 알린다.
대한민국 최고의 개그맨이자 MC인 신동엽이 데뷔 후 처음으로 정극에 도전한다. MBC ‘남자 셋 여자 셋’ 등의 시트콤은 물론 각종 코미디 프로그램에서의 능청스러운 콩트 연기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던 그가 첫 드라마 주연으로서 보여줄 모습에 관심이 쏠린다.
신동엽은 "예전부터 함께 해왔던 팀과의 약속을 지키고 싶었다. 저 역시 힘들다는 걸 알지만 새롭게 도전하고 싶었다. 힘들지만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그는 "안상휘CP와는 'SNL'을 함께하며 코미디라는 장르에 대해 많은 얘기를 나눴다. 그런 와중에 새로운 실험정신을 갖고 프로그램을 하자는 얘기를 나눈 적이 있다. 오래전부터 얘기를 해왔다. 점차 구체적으로 얘기가 됐다. 전 처음 약속을 할 때만 하더라도 실제 이런 일이 벌어질지 몰랐다. 기대가 되면서도 많이 두렵기도 했다. 어느날 박수원PD가 찾아와 진지하게 얘기하더라. 그래서 안상휘CP와의 약속을 지키는 차원에서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ㅣ유용석 기자
↑ 사진ㅣ유용석 기자
사진ㅣ유용석 기자
↑ 사진ㅣ유용석 기자
정상훈은 영화부터 드라마, 시트콤, 연극까지 무대를 가리지 않는 맹활약으로 탄탄한 연기력을 과시해 온 배우다. 특히 생활 밀착형 코믹 연기로 정평이 나 있는 그가 '빅 포레스트'를 통해 선보일 연기 변신에도 기대를 높인다. 무엇보다 신동엽이 정상훈과 더불어 'SNL 코리아' 제작진과 다시 한 번 만들어갈 시너지가 최고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
여기에 '충무로의 핫 아이콘' 최희서가 조선족 싱글맘 '임청아'로 합류해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영화 '박열'로 신인상을 휩쓸며 대세 배우로 떠오른 최희서가 선보일 또 다른 연기 변신에 신뢰감을 더한다.
이날 최희서는 '빅 포레스트' 출연을 결정하게 된 이유에 대해 "차기작에 대해서 고민을 할 때 가장 매력적인게 '새로운 도전'이다. 그래서 '미스트리스'라는 드라마도 스릴러면서 여성 네 명이 이끌어간다는 점에서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빅 포레스트'는 처음엔 많이 겁이 났다. 코미디라는 장르를 해본적이 없었다. 그런데 전 코미디를 좋아하고, 신동엽 정상훈 선배의 코미디를 좋아한다. 두 분의 코미디 연기를 옆에서 볼 수 있다는 점이 큰 배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중국동포의 사투리도 어려웠고, 싱글맘 연기도 도전이라고 생각했다. 저를 믿고 제안해주셨으니 그런 모습이 내 안에 있을 수 있다고 믿고 용기를 내 연기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빅 포레스트'는 서울 대림동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박수원PD는 중국동포가 많이 살고 있는 대림동을 배경으로 작품을 제작하는 것에 대해 "그간 논란이 있어 왔다는 건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고, 제작에 염두했다"면서 "중국 동포 비하하는 그림도 없고, 미화하는 그림도 없이 두 사람의 이야기를 주요 배경으로 한다. 우려에 대해선 충분히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상휘CP는 "이런 논란이 많이 생긴 건 현실이 팍팍해졌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저희는 웃음으로 보듬고 싶다. 편견없이 봐달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신동엽은 "실험정신을 갖고 있는 작품을 좋아한다. 그간 시트콤과 달리 정극 형태의 작품이기 때문에 저에게 굉장한 도전이다. 많은 기대 부탁한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tvN 첫 불금시리즈 '빅 포레스트'는 오는 9월 7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재계의 큰 별 지다
  • 신규 확진 61명…31일 '핼러윈 데이' 집중 방역점검
  • D램 세계 1등 굳혀 반도체 신화창조 일궈
  • 유령도시로 변한 밀라노…프랑스 4만·이탈리아 2만 또 최다
  • 미국 '타임' 표지 97년 만의 변화…'TIME'에서 'VOTE'로
  • 절정 맞은 가을 단풍 '만끽'…한라산 얼음꽃 '장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