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서치` 황석희 번역가 "맥거핀, 지나치지 않으려 노력"

기사입력 2018-08-30 17:45

제공|
↑ 제공|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웰메이드 추적 스릴러 ‘서치’가 ‘데드풀’ ‘유전’ 등을 번역한 황석희 번역가의 참여로 신뢰도를 더했다.
지난 29일 개봉해 입소문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영화 ‘서치’(감독 아니쉬 차간티)가 황석희 번역가가 참여한 작품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다시 한번 화제가 되고 있다. 기존의 틀을 깬 새로운 형식과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몰입을 선사하며 호평을 받고 있는 작품에 번역의 신뢰를 더하며 관람에 더욱 힘을 실어주고 있는 것. 황석희 번역가는 그동안 차진 대사와 자막으로 ‘데드풀’ 시리즈와 ‘킬러의 보디가드’와 같이 유쾌한 작품부터 공포영화 ‘유전’까지 모든 장르의 작품에 완성도를 높이며 두터운 신뢰를 쌓았고, ‘믿고 보는 황석희’라는 수식어까지 만들어냈다.
‘서치’의 경우 러닝타임 내내 컴퓨터와 모바일 화면으로만 이루어져 있는 기존 영화들과는 형식부터 문법까지 모두 다른 까다로운 작품이기에 쉽지 않았을 터. 그러나 황석희 번역가는 “인터페이스 용어나 그 생태계에서 쓰는 말들로 비슷하게 쓰고자 노력했다”며, 윈도우 XP부터 맥까지 각기 다른 메뉴명들을 직접 찾으며 작업을 해나갔다고 밝혔다.
제공|빅이슈
↑ 제공|빅이슈

또한 “영화 내용 특성상 텍스트가 굉장히 많았지만 불필요한 내용은 제외하고, 스릴러 영화답게 찰나에 지나가는 텍스트 정보 중 추리에 결정적인 단서가 되는 떡밥, 즉 맥거핀들을 그냥 지나치지 않으며 진행했다”며 ‘추적 스릴러’라는 장르적 재미를 최대한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작업을 해나갔음을 설명했다.
동시에 영화 곳곳에 ‘단서’가 있음을 넌지시 드러냈다. 그는 “영화 속 수많은 단서들이 배치되어 있기에 적어도 2회 관람을 하시기 바란다”라며 강력 추천 코멘트도 잊지 않았다. “1991년생의 젊은 감독의 참신한 아이디어로 탄생한 영화인만큼 자막 작업에서도 참신한 시도를 하려고 했다”라며 이번 작업에 대한 강렬한 의지를 드러낸 것은 물론, “작업하면서 무수히 많이 봤고, 완성본도 4번을 보았는데 다시 봐도 재미있었다. 영화가 너무 재미있어서 엠바고가 풀리자마자 사방에 소문내고 다녔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도 한껏 드러냈다.
실제 황석희 번역가는 영화 전문 블로그 ‘익스트림 무비’에서도 ‘서치’에 대한 ‘떡밥(?)’ 글도 올리며 이러한 ‘입소문’을 이어나가기도 했다. “디테일 변태의 걸작 가족(?) 스릴러 탄생”이라고 재치 넘치는 한마디로 ‘서치’를 소개한 황석희 번역가의 참여는 영화적 재미를 오롯이 느낄 수 있는 또 다른 킬링 포인트가 될 것이다.
올여

름 극장가의 대미를 장식하고 있는 화제작과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번역가 황석희와의 만남으로 관객의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는 영화 ‘서치’는 부재중 전화 3통만을 남기고 사라진 딸, 그녀의 SNS에 남겨진 흔적을 통해 행방을 찾기 시작한 아빠가 발견한 뜻밖의 진실을 그린 추적 스릴러로,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