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핫컴백] ‘버닝’할 준비 마친 로시, 중독성을 품다

기사입력 2018-08-30 18:00

로시 ‘버닝’ 뮤직비디오 화면 캡처
↑ 로시 ‘버닝’ 뮤직비디오 화면 캡처
[MBN스타 신미래 기자] 로시가 감각적인 사랑 이야기로, 대중 앞에 섰다.

로시가 3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타이틀곡 ’버닝’을 포함한 첫 미니앨범 ’Shape of Rothy’를 공개했다.

모양과 형태라는 뜻의 “Shape”라는 단어를 앨범 타이틀에 사용한 것은 자신만의 음악을 가진 뮤지션으로 거듭나기 위한 로시의 첫 Shape을 제시한다는데 이번 미니앨범의 의미가 있다. 한 장르에 머물지 않고 전천후 뮤지션의 행보를 걸을 것이라는 로시의 출사표가 담겨있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버닝’은 트렌디한 업템포 트로피컬 장르로 웰메이드 팝송을 듣는 듯한 세련된 멜로디가 인상적인 곡이다.

특히 ‘어쩌다가 보니 세게 데인 맘 이리 저리 튀는 빨간 둥근 맘 어쩌다가 보니 크게 데인 맘 나도 모르는 새 일이 너무 커져버렸어’ ‘어쩌다가 보니 세게 데인 맘 이리 저리 튀는 빨간 둥근 맘 어쩌다가 보니 크게 데인 맘 잘은 모르지만 이 온도는 사랑일거야’라는 후렴구 파트는 감각적인 가사와 킬링 멜로디가 더해져 강한 중독성을 띄었다.

대중성과 음악성을 모두 다 잡은 이 곡은 신승훈이 직접 작곡, 프로듀싱에 참여했다. 또 ‘Stars’, ‘술래’를 작사한 히트 작사가 김이나가 로시의 타이틀곡 작사에 참여해 특유

의 감각적인 가사로 사랑과 이별의 통속적인 언어를 배재 시키고, 사랑을 촛불과 반딧불이라는 비유해 또 다른 시각으로 감정에 접근했다.

신승훈이 음악의 장을 펼치고, 김이나가 그려넣고, 로시가 표현해낸 ‘버닝’. 3박자가 맞아 떨어진 이 노래로, 로시가 날개를 펼쳐낼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해본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