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 김승현, 이유있는 제2의 전성기…박명수X엄현경 굿바이 ‘해투3’ 시즌 종료

기사입력 2018-10-05 00:39 l 최종수정 2018-10-05 01: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해피투게더3’ 김승현이 과거 인기부터 최근 제2의 전성기까지 모두 밝혔다.
4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는 김승현이 과거 모델 출신 하이틴스타로 큰 인기를 누리다가 스무 살에 아이의 아빠가 된 사연을 모두 밝힌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승현은 90년대 하이틴 스타로 누렸던 인기에 대해 묻자 “당시 모델로서는 첫 브로마이드를 찍을 정도로 인기가 많았다”고 운을 뗐다. 당시 그는 최창민을 비롯해 고수, 소지섭, 송혜교, 송승헌 등과 함께 떠오르는 표지모델로 큰 인기를 끌었다고.
김승현은 “당시는 인터넷이 발달하지 않아서 팬들이 직접 손편지로 팬레터를 보냈다. 라면 상자로 매일 3상자씩 왔다”고 엄청난 인기를 밝혔다. 또한 그는 명동의 한 프렌차이즈 피자업체에서 뉴 밀레니엄 스타로 선정해서 언제 어느 때든 ‘프리패스’로 피자를 마음껏 먹을 수 있는 '김승현 전용석'도 줬다"라며 "계산을 안 해도 돼서 많이 갔다"고 밝혀 웃음을 선사했다. 이후 그가 피자를 먹으러 명동에 출몰하면 그 일대 교통이 마비됐다고.
한편 김승현은 그렇게 왕성하게 활동하다가 대학 입학을 앞둔, 스무 살에 아이를 갖게 됐다고 당시를 언급했다. 이어 그는 “이 사실을 어떻게 얘기해야 하나, 어린 나이라서 부담스러웠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소속사, 가족도 전혀 몰랐다. 나와 아이 엄마만 알고 있었다"라며 "어렸지만 책임을 져야겠다고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김승현은 기자회견을 통해 용기있게 3살의 딸을 가진 미혼부라는 사실을 밝혔고 비난이 쏟아졌다. 하루라도 빨리 사실을 공개해 떳떳한 아빠이고 싶었다는 김승현. 그는 “한 귀로 흘려들었다. 소중한 생명을 얻게 됐으니 잃는 것도 있다고 생각했다. 일도 중요하지만 가족도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라며 “인기는 거품이라는 걸 그때 느꼈다. 한순간에 모든 방송 스케줄들이 끊겼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승현은 비록 방송 활동은 못했지만 대학로에서 연극은 물론, 온갖 행사를 닥치는대로 일했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순댓국밥집에서 사인회도 했다. 이 사인회하면 내 딸한테 뭘 해줄 수 있겠구나 생각했다”라며 강한 부성애를 드러내 감동을 자아냈다.
그렇게 열심히 살았던 결과, 김승현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과거 막내 작가로 일했던 분이 ‘살림하는 남자들’에 섭외하고 싶다고 연락을 해온 것. 하지만 그는 전제조건으로 딸과 함께 출연해달라는 말에 고민하다가 결국 딸 수빈이에게 “네가 싫으면 출연하지 않겠다고 했더니 하루만 시간을 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승현은 “수빈이가 출연을 결정하면서 아빠가 나를 끝까지 책임져 주고 나로 인해 힘든 시기를 보냈다는 걸 안다고 했다”면서 “이 프로그램이 아빠한테는 마지막 기회일 수 있으니 잘 해야 한다고 하더라. 함께 잘 해보자고 했다”고 밝혀 진한 감동을 자아냈다. 이에 더해 그는 “마지막에 수빈이가 딱 한 마디 하더라. 내 출연료는 따로 챙겨줘”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승현은 “웃프면서도 고마웠다”며 속 깊은 딸에 대한 진한 애정을 전했다. 이에 MC 유재석은 “나이의 많고 적음을 떠나 그런 말을 한 게 놀랍다”고 답했고 출연진들 모두 어른스러운 수빈의 모습에 감탄했다. 이에 김승현은 “수빈이가 출연을 결정해주고 부모님도 함께 해주셔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박명수가 ‘살림남’ 출연 전후로 “살림이 좀 나아졌냐”고 묻자 김승현은 “살림남이 제2의 전성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살림이 나아진 건 없지만, 응원 메시지가 큰 힘이 된다. 미혼부모들에게 많은 응원을 받고 있다”며 감사를 전했다.
이후 김승현은 20년 전의 자신에게 보내는 편지를 통해 “승현아, 그때 무책임할 수 있었는데 지금의 이 순간이 온 건 그때 네 딸을 책임질

수 있어서였다. 넌 참 잘한 선택을 했다”고 자신을 격려해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이날 방송을 끝으로 ‘해투’ 시즌3가 마무리됐다. 특히 11년을 함께한 박명수의 어록과 웃음의 순간을 영상으로 보며 추억을 되짚었고 “시즌4도 많이 사랑해 주시길 바란다. 감사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안방마님으로 활약한 엄현경의 활약상과 함께 하차 인사를 전했다.

화제 뉴스
  • 8월부터 외식 1만 원 할인쿠폰 330만 장 선착순 지급
  • 새벽 통영 모텔서 화재…투숙객 15명 대피
  • "한계 도달했다"…마트서 마스크 진열대 부수고 난동 부린 미 여성
  • 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새 증거 인정"
  • '10분 내 세균 99% 박멸'…삼성, 코로나 사태에 '스마트폰 살균기' 출시
  • 팀 닥터 '폭행 진술서' 받고도 쉬쉬…대한체육회 거짓말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