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故 윤소정 이어 딸 오지혜, 연극 `신의 아그네스` 닥터 리빙스턴 役

기사입력 2018-10-05 0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배우 오지혜가 엄마인 연극계 대모 고(故) 윤소정의 뒤를 이어 연극 '신의 아그네스'에서 닥터 리빙스턴 역을 맡아 무대에 돌아온다.
연극 '신의 아그네스'는 1983년 초연 당시, 큰 화제를 불러모으며 매진행렬을 기록, 10개월 장기 공연된 이후 현재까지 꾸준한 인기를 모아온 연극. 작품성과 대중성을 두루 갖춰 평단의 찬사와 관객들의 사랑을 동시에 받아왔다. 연기파 여배우들이 실력을 마음껏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고 윤소정 추모 헌정 공연으로 마련된 이번 무대에는 윤소정의 딸 오지혜가 합류해 의미를 더한다. 오지혜는 연극계에 큰 족적을 남긴 엄마 윤소정을 이어 '신의 아그네스'에서 ‘닥터 리빙스턴’ 역을 맡아 무대에서 연기력을 뿜어낸다.
'신의 아그네스'는 순수함 속에 광적인 모습이 내재된 아그네스 수녀와 그런 그녀를 신의 가까이에서 보살피려는 원장수녀, 진실을 밝히는 것으로 아그네스를 구하려는 정신과 의사 리빙스턴 박사, 이 세 여인 사이에 벌어지는 기적과 소통, 그리고 치유에 관한 이야기다.
고 윤소정은 ‘닥터 리빙스턴’ 역을 1983년 초연부터 1999년, 2011년 세 번 맡아 늘 신의 연기력으로 열연하며 '신의

아그네스' 대표 배우로 기억된다. 엄마 못지않은 실력파 배우 오지혜의 '닥터 리빙스턴'에도 큰 기대가 모아진다.
오지혜가 전국향, 송지언과 호흡을 맞추는 연극 '신의 아그네스'는 5일 개막, 31일까지 서울 대학로 동양예술극장 무대에 오른다.
sje@mkinternet.com
사진제공|벨라뮤즈[ⓒ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지휘 배제는 위법" 보고 받은 윤석열…최종 입장 '고심'
  • [단독] 부산 감천항 베트남 선원 4명 야반도주…당국은 책임공방만
  •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경찰 "미필적 고의 살인 혐의도 검토"
  • "추가 대책 앞두고 문의 이어져"…미니 신도시 지정될까
  • [단독] 안철수-윤상현 단독 오찬 회동…차기 대선 논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