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라미나 미테브스카 “좋은 영화=삶에 변화 주는 영화, 용감한 감독 필요” [M+BIFF현장]

기사입력 2018-10-05 11: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23회 뉴 커런츠상 심사위원 라미나 미테브스카 사진=부산국제영화제
↑ 제23회 뉴 커런츠상 심사위원 라미나 미테브스카 사진=부산국제영화제
[MBN스타(부산)=김솔지 기자] 라미나 미테브스카가 뉴 커런츠상 심사위원으로 임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5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문화홀에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상 심사위원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홍준, 시 난순, 라비나 미테브스카, 나센 무들리, 쿠니무라 준과 전양준 집행위원장이 참석했다.

라미나 미테브스카는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소감으로 “많은 분들이 부산에 대해 많은 말을 했다. 그래서 제가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받았을 때 정말 기뻤다. 저한테는 놀라운 도시다. 좋은 영화들이 있는 영화제라 이곳에 오게 돼 진심으로 기쁘다. 새로운 영화들을 보게 될텐데 새로운 감독들을 발견하길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유고슬라비아에서 성장했는데 당시 공산주의 국가였다. 제가 성장하면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 건 독서였다. 저는 자라면서 최고의 예술은 좋은 책이라고 생각했다”면서 “최근에는 좋은 영화가 좋은 책만큼이나 좋은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덧붙여 “저에게 좋은 영화는 이미지와 사운드, 그림의 결합체다. 저는 감독들이 사용하는 다양한 시각적인 언어를 좋아한다. 아시아 영화는 유럽과는 다른 것 같다. 마스터들이 영화언어를 잘 계승해오고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오늘 우리가 충격적인 이야기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좋은 영화는 영화관을 나와서도 계속 느낄 수 있는 영화라 생각한다. 우리 삶의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영화가 좋은 영화라 생각한다. 그래서 더 많은 용감한 감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부터 13일까지 영화의 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장산) 등 부산 일대에서 79개국 323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월드 프리미어는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25편(장편 24편, 단편 1편)이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법원, 가세연이 낸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금지 가처분 각하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경찰, 손정우 '범죄수익은닉' 수사 착수…이번 주쯤 아버지 조사
  • 여야 지도부, 백선엽 장군 조문…"현충원 안장 놓고 고성"
  • 오키나와 미군기지 2곳 봉쇄…공적마스크 제도 폐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