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쿠니무라 준, 日 자위대 욱일기 게양에 “바람직하지 못 해” [M+BIFF현장]

기사입력 2018-10-05 12: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쿠니무라 준 욱일기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쿠니무라 준 욱일기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MBN스타(부산)=김솔지 기자] 일본 배우 쿠니무라 준이 일본 자위대의 욱일기 게양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5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문화홀에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상 심사위원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홍준, 시 난순, 라비나 미테브스카, 나센 무들리, 쿠니무라 준과 전양준 집행위원장이 참석했다.

이날 쿠니무라 준은 오는 10일 제주 민군복합관광미항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일본 해상자위대 군함이 욱일기를 게양한다고 전해진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욱일기는 일본 자위대 해군의 전통 깃발이라고 알고 있다. 한국인들이 이 깃발에 대해 남다르게 생각한다는 걸 이해한다”고 답했다.

이어 “자위대가 관함식에 참가한다고 하는데 전통이라고 굽힐 수 없다고 한다. 한 번 이해 해주면 어떨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쿠니무라 준은 “일본 정부는 전체적으로 보수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다. 일본 안에서도 여러 가지 사회적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게 사실이다. 배우로서 보다 개인으로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고 소신을 전했다.

한편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부터 13일까지 영화의 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장산) 등 부산 일대에서 79개국 323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월드 프리미어는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25편(장편 24편, 단편 1편)이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8월부터 외식 1만 원 할인쿠폰 330만 장 선착순 지급
  • 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새 증거 인정"
  • 마스크 기피하던 브라질 대통령, 결국 코로나19 양성 판정
  • 등록임대주택 제도 운용을 두고 고민에 빠진 정부…전반적인 검토 불가피
  • 이낙연, 노영민에…"반포 아파트 처분하는 것이 좋겠다"
  • 팀 닥터 '폭행 진술서' 받고도 쉬쉬…대한체육회 거짓말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