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서치’ 존 조, 10월 15일 내한…9년 만

기사입력 2018-10-05 14: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존 조가 내한을 확정했다.
지난 8월 29일 개봉해 293만 관객을 돌파한 추적 스릴러 영화 ‘서치’의 한국 흥행과 IPTV&OTT VOD 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오는 10월 15일 내한한다.
영화 ‘서치’에서 사라진 10대 딸을 찾는 아빠 ‘데이빗’ 역을 맡아 진한 부성애 연기를 선보인 존 조는 15일과 16일 국내 관객과 만난다.
존 조의 이번 내한은 2009년 ‘스타트렉: 더 비기닝’ 홍보차 한국을 찾은 이후 9년 만이다.
영화 ‘아메리칸 파이’ ‘해롤드와 쿠마’ 등에 출연했고 피플지가 선정한 섹시한 남자 50인에 선정되는 등 눈에 띄는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존조는 코미디 영화 ‘해롤드와 쿠마’에서 주인공 ‘해롤드’ 역에 낙점, 뛰어난 연기력으로 미국 전역에 얼굴을 알렸다.
영화 ‘스타트렉’ 리부트 시리즈에서 이성적이면서도 따뜻한 항해사 ‘술루’ 역을 맡아 전 세계인이 사랑하는 명실상부한 스타 배우로 발돋움했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유명 야구인 아들 수억원대 사기혐의 '구속'…피해자는 극단적 선택
  • [속보] "의정부 헬스클럽, 마스크 미착용·환기 미흡…19명 확진"
  • 김태년 "6·17 후속 입법 빠르게 추진…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하겠다"
  • 윤석열, 추미애 수사지휘 거부할까…오늘 '최종 결단' 내릴 듯
  • '웰컴 투 비디오' 손정우 미국 안 간다…법원, 송환 불허
  • "나 때리고 가" 구급차 막은 택시 처벌 청원 54만 돌파…살인죄 적용되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