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군산’ 박해일 “장률 감독, 배우 보듬는 능력 탁월해” [M+BIFF현장]

기사입력 2018-10-05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군산:거위를 노래하다’ 사진=‘군산:거위를 노래하다’ 포스터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군산:거위를 노래하다’ 사진=‘군산:거위를 노래하다’ 포스터
[MBN스타(부산)=김솔지 기자] ‘군산’ 박해일이 장률 감독과의 작업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5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문화홀에서 영화 ‘군산:거위를 노래하다’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장률 감독과 배우 박해일이 참석했다.

박해일은 장률 감독과이 세 번째 작업에 대해 “감독님과의 작업은 저라는 배우를 포함해 참여하는 많은 배우들이 궁금해 한다. 주변에서 장률 감독에 대해 도대체 어떤 분이길래 저런 작품이 나오냐며 많이 묻는다”고 운을 뗐다.

이어 “감독님은 섬세한 감정을 가진 배우들을 보듬어주는 능력이 탁월하다. 그런 부분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5년 정도 감독님과 시간을 보내며 세 작품을 해왔는데, 감독님과 첫 작업 땐 섞일 수 있는 부분이 많이 없다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자리를 가지면 가질수록, 서로에 대한 호기심에서 출발하는 지점이 많았고, 그게 관심이 되고 캐릭터와 작품의 이야기로 녹여내는 부분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또한 “감독님이 한국에 오셔서 만들어가는 작품과 전에 만들었던 작품들은 질감의 차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었던 것 같다. 감독님은 공간에서 이야기를 담아내는 걸로 알려졌는데, 앞으로도 지역명을 제목으로 하면서 영화를 찍으실 것 같다. 그러면서 전국 팔도 여행을 하실 것 같다. 국내 모든 배우들과 다 만나서 작업하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고 얘기했다.

박해일은 “저예산이라고 하지만 감독님한테 예산은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 감독님의 상상력은 감이 안 잡힐 정도로 무한하다. 속을 알 수 도 없다. 동네 주민 같다가도 시인 같다”고 덧붙였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중 하나인 ‘군산:거위를 노래하다’는 갑자기 군산 여행을 가게 된 남녀의 엇갈린 사랑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문소리, 박해일, 정진영, 박소담, 문숙, 이미숙, 명계남, 윤제문, 정은채, 한예리 등

이 출연한다.

한편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부터 13일까지 영화의 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장산) 등 부산 일대에서 79개국 323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월드 프리미어는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25편(장편 24편, 단편 1편)이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추미애, 검사장들에 "흔들리지 말고 국민을 향해 올바른 길 걷자"
  • '집단 감염' 광주 일곡중앙교회 시설 폐쇄 "방역수칙 안 지켜"
  • 황희석 "윤석열 부인 주가조작 연루 의혹…머지않아 드러날 현란한 행각"
  • 거주하는 할머니 없는 정의연 마포쉼터…"8년 만에 문 닫는다"
  • "사망하면 내가 책임진다"…'구급차 막은 택시' 사건 수사 강화
  • 코로나 19 변종 바이러스 등장, 전파 속도 빠르고 전염성 강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