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제3의 매력’ 서강준♥이솜 입맞춤…7년 만에 진짜 연애 시작할까

기사입력 2018-10-06 09:42 l 최종수정 2018-10-06 09: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다시 만나지 말았어야 할 여자”라고 했던 준영이 “미안해. 아무것도 몰라서 내가 너무 미안해”라며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영재에게 입을 맞췄다.
준영과 영재의 ‘진짜 연애’가 시작된 걸까.
서강준과 이솜이 JTBC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박은영, 연출 표민수, 제작 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에서 7년 만에 두 번째 입맞춤을 했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 그들이 보여줄 두 번째 ‘진짜 연애’에 기대감과 함께 이날 시청률도 소폭 상승했다. 전국 기준 2.9%, 수도권 기준 3.1%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선 7년 만에 우연히 재회하게 된 온준영(서강준)과 이영재(이솜)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무엇보다 7년 전 ‘그날’에 대한 진실을 알게 된 준영은 한걸음에 영재에게 달려갔다. 애틋한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장면이 엔딩을 장식하면서 7년 만에 ‘2일째’ 연애를 예고했다.
“답답하고 눈치도 없는, 너 같은 애 싫다고!”란 말을 끝으로 7년 만에 다시 만난 준영과 영재. 영재는 태연하게 “어떻게 이렇게 만나냐. 진짜 반갑다”고 안부를 묻는데, 준영은 아무렇지 않은 영재 때문에 분통이 터졌다. 우연히 마주친 영재 때문에 심란했던 어느 날, 걸려온 전화 한통에 경찰서로 간 준영. 그 곳엔 “저 인간 같지도 않은 것들 때문에 휠체어 타신 분이 다칠 뻔 했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어 경찰서에 오게 된 영재가 있었다.
경찰서에서 영재를 데리고 나오며 “넌 진짜 안 변했다. 오지랖 넓은 거랑 성질 더러운 거”라던 준영은 결국 “내가 고마워서 한 잔 사는 건데”라는 영재와 술잔을 앞에 두고 마주 앉았다. 어느새 혼자 취해 “내가 뭘 그렇게 잘못했다고! 사람을 그렇게 차 버리고!”라며 쌓였던 이야기를 모두 쏟아낸 준영은 철없고 유치했던 스무 살 같았다. “내가 사실은 너 때문에 경찰 되고 공무원 된 건데. 나쁜 년 이영재. 내가 너 때문에 여자들을 못 믿어”라는 취중진담까지 털어놓으면서.
만취한 준영을 본 영재는 ‘나도 아무렇지 않은 건 아니었어. 나도 너 생각 가끔씩 났었거든’이라는 속마음을 얘기하고 싶었지만, 말을 아꼈다. 다음 날, 결국 영재의 집에서 눈을 뜬 준영을 반긴 건 덥수룩한 머리와 수염이 강렬했던 수재(양동근)였다. 그렇게 준영의 “7년 만에 두 번째 외박”, 또 영재 때문이었다.
준영을 만난 영재는 ‘하루 종일 먹구름 속을 걷는 것 같았다’고 했다. 준영으로 인해 7년 전 그때가 떠올랐기 때문. “조실부모하고 할머니가 키우는 불쌍한 애. 할머니까지 돌아가시고, 오빠랑 단둘이 남은 불쌍한 애. 그래도 난 상관 없었다. 나한텐 오빠가 있었으니까”라며 그렇게 수재와 애틋한 남매였던 영재에게 7년 전 벌어진 악몽 같은 사건. 수재가 4층 높이에서 추락했고 이로 인해 하반신불구가 되었던 것.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영재의 속사정이었다.
준영은 온종일 “놈이 체포됐던 날, 그 날이 떠오르는군. 그날, 나와 이영재의 인생도 바뀌었지”라고 했던 수재의 말이 걸렸고, 그를 찾아가 7년 전 ‘그날’에 관해 물었다. 그리고 “온 국민의 눈과 귀가 희대의 살인마에게 집중 되었던 그날. 내가 어린애 같은 투정이나 부리고 있었던 날. 스물일곱의 청년은 다리를 잃었고, 겨우 스무 살의 영재는 그 작은 집의 가장이 되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는 숨이 턱에 차고, 얼굴이 붉어지고, 머리도 엉망으로 헝클어져도 상관없이, 영재가 있는 곳으로 달렸다. 영재를 보자마자 “미안해. 아무것도 몰라서 미안해”라고 사과했고, 울 것 같은 그의 얼굴에 영재 역시 금세 눈물이 차올랐지만 애써 참았다. “차라리 모두 내 잘못이었으면. 영재가 너무 가여워서, 울음을 참고 있는 영재가 너무 예뻐서 심장이 터져 버릴 것 같았다”는 준영은 망설임 없이 영재에게 입을 맞췄다.
7년 전 두 사람의 첫 키스 장소 역시 영재가 일하던 미용실이었다. 두 사람에겐 의미 있는 새 출발이었다.
한편, 6일 방송되는 ‘제3의 매력’ 4화에서는 이영재와 범상치 않은 첫 만남을 갖

게 되는 최호철이 첫 등장한다. 강남 최고의 성형외과 의사인 최호철은 훤칠한 키와 샤프한 마스크에 젠틀하고 다정한 성격까지 갖춘 ‘퍼펙트 가이’로 극 중 여주인공인 이영재와 심상치 않은 첫 만남을 가진 후 그녀에게 빠져들게 되면서 온준영과 삼각 관계를 형성할 예정이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골프장 첫 감염…방역 당국 "통화 시 마스크 착용해야"
  • [뉴스추적] 3년 만의 안보라인 교체…박지원 발탁 이유는
  • '구급차 막은 택시' 국민청원 40만 명 돌파…수사 강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