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미스 마’ 김윤진, 남편 덕에 도망쳤다 “난 죄가 없어”

기사입력 2018-10-06 2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스 마’ 김윤진 사진=SBS ‘미스 마’ 캡처
↑ ‘미스 마’ 김윤진 사진=SBS ‘미스 마’ 캡처
[MBN스타 안윤지 기자] ‘미스 마’ 김윤진이 첫 방송부터 강렬함을 보였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미스 마:복수의 여신’(이하 ‘미스 마’)에서는 미스 마(김윤진 분)와 남편의 살인 사건에 대해 이야기 했다.

미스 마는 피곤한 얼굴로 남편에게 전화했다. 그는 “여보 미안해. 내가 잘못했어”라고 말문을 열었다.

미스 마의 남편은 “여보, 돌아와. 어차피 죗값 다 치뤘

잖아. 우리 변호사 선임해서...”라며 그를 회유하려고 했다.

그러나 미스 마는 “나 죄가 없어”라며 “난 잘못한 게 없어. 내가 안 죽였어. 내가 그놈 찾아서 돌로 얼굴을 짖이겨서 죽일거야”라고 단언했다.

이에 미스 마 남편은 “여보 도망가. 여기 오지마. 여기 경찰이 와있어”라고 다급함을 전했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박병석 의장 아파트 4년만에 23억 올라…민주당 의원 42명 다주택자"
  • 테슬라, 주가 상승 행진…사상 최고치 경신
  • 악성 범죄자 신상정보 공개 '디지털 교도소' 온라인서 화제
  • 추미애, 윤석열 거듭 압박 "좌고우면 말고 지휘 이행하라"
  • 볼리비아 길거리에 방치된 시신…코로나19에 묘지·화장장 포화 상태
  • 계부 성폭행으로 화장실서 출산 후 유기한 여성 징역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