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미우새` 딸 바보 이동건, "다 제 아내 닮았으면 좋겠어요"

기사입력 2018-10-07 2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원태성 객원기자]
이동건이 딸과 아내에 대한 사랑을 표현했다.
7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게스트로 이동건이 나와 어머니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나왔다.
평소 딸을 사랑하는 이동건은 어머니들 앞에서도 딸을 자랑했다. 이에 서장훈이 "딸이 누구를 닮았으면 좋겠냐"고 물었고, 이동건은 "다 제 아내를 닮았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아내를 사랑하는 모습을 보여 부러움을 샀다.
이어 이동건은 "이미 눈이 저를

닮았기 때문에 다른 곳은 아내를 닮았으면 한다"고 말하며 자신의 귀와 코의 단점을 고백했다. 그는 단점을 가리기 위해 화장을 한다고 말했다.
이에 토니 엄마는 "남자들도 화장을 하느냐"고 물었고, 서장훈은 "당연히 한다"고 답했다. 토니 엄마는 "아들은 안하는 것 같애서 궁금했다"고 말하자 서장훈은 "나도 엄마 앞에서는 안하다"고 답해 웃음을 줬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독일 잡은 日에 2억 걸었다 싹 날린 축구팬
  • 음주 단속에 앙심… 길거리서 회칼 휘두른 50대에 경찰 '실탄' 쏴
  • [속보] 검찰, `서해 피격` 서훈 전 안보실장 구속영장
  • [단독] 식약처,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카타르] 손흥민에 벤투까지 퇴장시킨 심판에…영국 매체 "테일러 공포 세계로"
  • 심한 학대로 '안구적출'까지…강아지 학대범은 두 달째 오리무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