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댄싱하이` 세븐틴 호시X워너원 박우진, 스페셜 심사위원 열일

기사입력 2018-10-25 16: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댄싱하이’ 스페셜 심사위원으로 출격한 세븐틴 호시와 워너원 박우진의 열일 3종 세트가 공개돼 화제다.
KBS2 ‘댄싱하이’가 26일 대단원의 막을 내리는 가운데, 25일 스페셜 심사위원 호시와 박우진의 활약이 공개돼 관심을 높인다.
MC 정형돈과 막강 댄스 코치 군단 저스트 절크-리아킴-이기광-호야-이승훈이 10대들의 꿈과 열정을 위해 함께 뛰어온 ‘댄싱하이’는 이제 최종 우승팀을 선발하는 파이널 무대가 펼쳐질 최종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지난주 스페셜 심사위원 제이블랙-하휘동-팝핀현준과 함께 화려한 저지쇼(댄스 배틀의 심사를 맡은 심사위원들이 선보이는 댄스 퍼포먼스)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호시와 박우진. 두 사람은 이번 주 진심이 듬뿍 담긴 열혈 심사평과 리얼 리액션으로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세븐틴의 멤버이자 안무가 호시와 대한민국 대표 아이돌 그룹 워너원의 댄싱머신 박우진은 국내외 공연을 통해 다양한 무대를 꾸며왔고, 이를 통해 10대들의 무대를 본 뒤 자신들이 느낀 점을 솔직히 말하며 진심 어린 심사평을 했다.
두 사람은 댄서로서 감탄한 무대에서는 자신도 모르게 물개 박수를 치고, 감동을 받아 눈물이 핑 도는 등 솔직한 감정을 드러낸 눈길을 사로잡았다. 공개된 사진에는 폭풍 감탄을 하고 물개박수를 치는 두 사람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어 시선을 끈다.
무엇보다 호시는 10대 댄서 5팀의 무대를 모두 초 집중해 눈길을 끌었는데, 심사위원 계의 감탄 왕에 등극할 정도로 진심으로 감탄해 리얼 리액션을 보여줬다는 후문. 그는 특히 한 팀의 무대를 본 뒤에는 “너무 소름 돋았다”며 리얼한 심사평을 남겨 그를 소름 돋게 만든 팀은 누구였을지 어떤 무대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박우진 역시 낮은 감탄사를 자주 내뱉으며 “제 몸

이 들썩거렸다”고 감탄을 마지않았다는 후문. 과연 그가 몸을 들썩인 무대는 어느 팀의 무대였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호시를 소름 돋게 하고 박우진을 들썩거리게 만든 10대 댄서는 누구였을지, 10대 댄서 5팀 31명 모두가 혼신의 힘을 쏟아 땀과 눈물로 빚어내는 ‘댄싱하이’ 파이널 무대는 오는 2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skyb1842@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이임재 전 용산서장 첫 통화 보고는 '10시 32분'…위증 가능성 커져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결렬...아침 첫차부터 파업 돌입
  • "휘발유 없습니다"…기름 떨어진 주유소 '확대'
  • 가나전 논란의 순간들...심판은, 벤투는 왜?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