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열두밤’ 한승연·신현수, 첫 키스 후 갈등?…심상찮은 기류

기사입력 2018-10-26 23: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열두밤 신현수 한승연 사진=채널A 열두밤
↑ 열두밤 신현수 한승연 사진=채널A 열두밤
[MBN스타 손진아 기자] ‘열두밤’ 한승연과 신현수가 첫 키스 이후 서로를 피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극본 황숙미/ 연출 정헌수/ 제작 채널A)은 사진작가 지망생 한유경(한승연 분)과 무용수 지망생 차현오(신현수 분)의 운명적인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2010년, 불안정한 스물다섯 청춘의 페이지에서 우연에 우연을 거듭하며 만난 두 사람의 감성 로맨스는 안방극장을 촉촉하게 적시고 있다.

또한 이들이 게스트하우스 ‘해후’에서 함께 머물고 있다는 점 역시 설렘을 배가한다. 그러나 오늘(26일) 방송에서는 ‘해후’ 식구들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어쩐 일인지 차현오만 보이지 않아 궁금증을 자극한다.

서로의 감정을 인정하고 뜨거운 입맞춤을 나눈 바로 다음날, 그녀를 피한 차현오와 그의 텅 빈 자리를 복잡미묘하게 바라보는 한유경의 모습은 두 사람 사이에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진 것인지 다양한 추측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한유경의 학교 후배 아름(김이경 분)이 ‘해후’

에 새롭게 입성, 부산 청년 은표(이건우 분)와 특별한 관계를 형성한다고 해 색다른 재미를 더한다.

진짜 부자(父子) 관계일지 미스테리를 유발하는 이백만(장현성 분)과 찬(황재원 분), 헤어진 연인의 미묘한 기류를 보여주는 구월(유준홍 분)과 세정(황소희 분) 역시 또 어떤 이야기를 펼칠지 기대를 모은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흑인사망' 사건에 아프리카 주재 美 대사관들 일제히 비판
  • [속보] 코로나 어제 27명 신규확진…닷새만에 20명대로
  • [속보] 트럼프, G7 정상회의 9월로 연기…한국도 초청
  • 美 일부 도시 야간통행 금지령…트럼프 강경 대응 논란도
  • 전 학년 등교수업 코앞인데…코로나 확산 우려에
  • 윤미향, '김복동 장학금' 논란 "의혹 사실 아니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