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SM 측 "태연, 찬열 악플러 벌금형…적극적 제보 부탁"

기사입력 2018-10-27 1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소녀시대 태연, 엑소 찬열 등을 모욕한 피의자들의 법적 처분이 완료됐다.
소녀시대와 엑소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6일 홈페이지에 "소녀시대 태연, 엑소 찬열에 대한 명예훼손 및 모욕적인 게시물 게재에 대해 기소유예, 정식 기소 등 범죄사실이 확정돼 벌금형 등 피의자들에 대한 법적 처분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 외에도 다른 아티스트들에 관한 불법 행위에 대해 현재도 수사 중이다. 앞으로도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은 물론 적극적인 법적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뿐 아니라 제보 접수 양식과 제보를 받는 이메일 주소를 공개하며 팬들에 제보를 부탁하기도 했다.
이에 팬들은 "수고했어요", "악플러는 제대로 응징해야 한다", "더욱 적극적인 처벌 부탁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ksy7011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여정 3번째 담화는 도발 명분 쌓기? "대화 신호로 봐야"
  • '만취' 부장검사, 한밤 중 길거리에서 여성을…
  • 대구 신세계백화점 신원 미상 남성 투신 사망
  • [단독] "수사관 1천여 명 전직" 발칵…대검 진화
  • 충남도, '하루 300만장 생산' 마스크 공장 유치
  • 최형우 전 의원 장충동 자택 경매 나와…45억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