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전참시’ 위너 김진우vs송민호, 극과 극 일상…지극정성 케어 속 빛나는 애정

기사입력 2018-10-28 1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위너 김진우 송민호와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됐다.
2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26회에서는 ‘힐링 여행’을 떠나는 이영자와 매니저, 애정으로 뭉친 위너 김진우 송민호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됐다.
리폼한 매니저 의상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한 위너 매니저는 “같이 산지 4년 됐다. 같이 살면서 멤버들에게 불편한 없이 잘 챙겨주고 싶은데 제가 너무 부족한 것 같다”고 고민을 털어놓았다.
먼저 매니저가 준비한 아침을 먹으며 하루를 시작하는 김진우와 송민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매니저는 멤버들에게 맛있는 것만 먹이기 위해 인스턴트 음식만을 고집한다며 정성을 다해 아침을 준비해 관심을 모았다. 그가 준비한 아침식사에 김진우와 송민호는 사진을 찍으며 무척이나 기뻐했고, 이를 본 매니저는 흐뭇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김진우와 송민호의 일상은 극단적으로 달랐다. 매니저가 장 보러 나간 사이 김진우는 망부석처럼 소파에 앉은 후 미동도 없이 TV 드라마 시청에 몰두했고, 송민호는 자신의 방에서 매니저의 옷을 리폼 하는가 하면 작업실로 이동해 음악 작업을 하는 등 바쁜 시간을 보냈다.
김진우와 송민호는 외출할 때도 달랐다. 송민호는 하루에 세 번이나 옷을 갈아입을 정도로 패션에 신경을 쓰는 반면 김진우는 집에서 입었던 옷 그대로 마스크만 쓴 채 밖을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위너 멤버들의 하루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는 매니저는 필요한 물건들을 박스 채로 구입하면서 필요할 때마다 건네줄 뿐 아니라, 하나라도 더 챙겨주기 위해 애를 썼다. 매니저는 김진우와 송민호에게 “벌써 4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부족한 부분이 많았을 텐데 잘 따라와 줘서 고맙고 앞으로도 같이 잘 해보자. 애정한다 얘들아 파이팅”이라고 진심 어린 메시지를 전했고, 이를 본 출연진들은 “당신이 왜 부족하냐”며 그의 지극한 애정과 케어에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이에 김진우는 “사랑하는 시몬이 형, 형의 일이지만 그래도 쉬엄쉬엄했으면 좋겠고 우리가 좀 더 편하게 해드릴 테니 부담스러워 하지 말고 형의 시간 챙겨갔으면 좋겠다. 항상 고맙고 사랑한다”고 마음을 고백했다. 송민호 역시 “형이나 나나 표현이 서툴고 그렇지만 항상 알지 않느냐. 공감대도 많고 잘 통하고 그리고 저 힘들 때 도와주는 것도 고맙고 사랑한다”고 진심을 표현해 훈훈함을 배가시켰다.
2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 26회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 1부가 6.1%, 2부가 8.1%를 기록해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은 1부가 3.6%, 2부가 5.5%를 기록하면서 2부 2049 시청률이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안양·군포 교회, 제주 단체여행 뒤 9명 확진…34명 접촉
  • 불 켜진 윤미향 사무실…이번주 검찰 소환될 듯
  • 트럼프"9월 G7 정상회의에 한국도 초청 희망"
  • 헌팅포차 등 고위험시설 운영자제…방역수칙 위반 땐 처벌
  • [단독] 3년 만에 영업장 폐쇄 무효 판결…업체는
  • 파라솔 사라진 해운대, '안전개장' 한다지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