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미스 마:복수의 여신’ 송영규, 오열→차가운 눈빛…급변하는 반전 열연

기사입력 2018-10-28 10:29 l 최종수정 2018-10-28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스 마:복수의 여신 송영규 사진=미스 마:복수의 여신 캡처
↑ 미스 마:복수의 여신 송영규 사진=미스 마:복수의 여신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미스 마:복수의 여신’ 송영규가 급변하는 반전 연기를 펼쳤다.

배우 송영규는 27일 오후 방송된 SBS 주말특별기획 ‘미스 마:복수의 여신’에서 ‘장철민’의 수상한 두 얼굴을 리얼하게 표현하며 극을 더욱 비밀스럽게 만들어 갔다.

장철민(송영규 분)은 9년 전, 아내 미스 마(김윤진 분)가 유괴범의 연락을 받고 딸을 찾으러 갔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그의 떨리는 손과 목소리에서는 두렵고 걱정스러운 감정이 느껴지며 첫 장면부터 긴장감을 더했다.

아내가 딸을 헤친 용의자로 유치장에 갇혔을 때는 “아니지, 설마 당신이 우리 민서 헤쳤을 리가 없잖아”라며 숨죽여 오열했다. 참혹하게 죽은 딸과 범인으로 몰린 아내까지 송영규는 장철민의 고통과 혼란스러운 심경을 고스란히 표현해냈다.

그는 “내가 무슨 일이 있어도 당신 무죄 밝혀낼 거야”라는 말을 남기고 면회장을 나왔지만 뒤돌아 걸어가자마자 표정이 변하며 어딘지 섬뜩한 분위기를 자아내 눈길을 끌었다. 송영규(장철민 역)는 슬프고 괴로운 감정을 드러냈다가 아무렇지 않은 듯 급변하는 인물의 온도 차를 그려내며 집중도를 높였다.

9년 후, 장철민은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어 이정희(윤해영 분)를 만나보겠다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이정희는 과거 사건 당시 미스 마에게 딸 민서의 살인범을 봤다고 주장했던 목격자였다. 과연 장철민이 그녀를 만나려 하는 이유는 무엇일지, 전화를 건 상대는 누구일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투자자 자격으로 성재덕(박성근 분) 감독과 이정희를 만나러 간 그는 그곳에서 아르바이트 중인 서은지(고성희 분)와 마주치고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애써 아무

렇지 않은 척 대화를 나눴지만 그녀의 머리핀을 보고 급격히 흔들리는 눈빛과 표정이 심상치 않은 이유가 있음을 말해주고 있었다.

이후 술을 먹고 괴로워하는 모습 역시 시선을 끌었다. 통화를 하면서 “서은지를 만났다, 왜 그 여자가 거기 있느냐”며 분노를 폭발시키는 그의 열연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대북전단 내용 뭐길래…김여정 '부들부들' 직접 담화 발표
  • 벌써 폭염특보 발효에 '이것' 매출 늘었다
  • 긴급재난지원금 지역 변경 오늘부터 가능...방법은?
  • 대종상 영화제 '기생충', 최우수작품상 등 5관왕 영예
  • "딸에게 해줄 말은 '아빠는 숨쉴 수 없었다'뿐"
  • 수도권 집단감염 일파만파…"지역규모 예측불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