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뭉쳐야 뜬다2’ 먹방은 성훈처럼…대식가 ‘먹성훈’ 로마패치 완료

기사입력 2018-10-28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뭉쳐야 뜬다2 성훈 사진=뭉쳐야뜬다2 캡처
↑ 뭉쳐야 뜬다2 성훈 사진=뭉쳐야뜬다2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뭉쳐야 뜬다2’ 배우 성훈의 남다른 예능감이 로마에서도 빛났다.

27일 첫 방송된 JTBC ‘현지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2’(이하 ‘뭉쳐야 뜬다2’)에서 성훈이 명불허전 ‘먹성훈’의 면모를 발휘했다. 먹방부터 여행 감성에 취한 모습까지 그만의 예능감으로 토요일 밤 안방극장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뭉쳐야 뜬다2’는 세계 방방곡곡 ‘핫’한 투어만 골라 즐기는 현지 밀착형 여행 프로그램이다. 현지패키지라는 새로운 트렌드에 발맞춰 ‘로마 히스토리 워킹 투어’로 첫 여정에 나섰다. 두 발로 걸으며 듣는 현지 지식 가이드의 생생한 이야기가 패키지여행의 묘미를 선사했다.

성훈은 멤버들과 함께 현지인들이 주로 찾는 식당을 찾았다. 스테이크, 피자, 파스타 등 보기만 해도 침샘을 자극하는 현지 음식들에 감탄하는 멤버들과 달리 조용히 먹방 스퍼트를 올리고 있는 모습이 안방극장에 웃음 시동을 걸기 시작했다.

한 손에는 접시, 한 손에는 포크를 쥐고 식사하는 신공부터 새로운 음식이 하나 둘 나올수록 바쁘게 돌아가는 눈빛까지 어떤 음식도 빠르고 맛있게 해치우는 먹성훈의 매력이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했다.

여기에 쌓아올린 빈 접시도 알아서 새 접시로 교체하는 프로 먹방러의 철저함(?)까지 계속되는 먹방 질주가 멤버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대장정 같던 식사 후 “이탈리아 음식이 좀 안맞아요”라며 천연덕스럽게 내뱉은 소감(?)은 결국 안방극장을 폭소로 이끌었다.

그런가 하면 먹방 뿐 아니라 촉촉한 여행 갬성(?)에 젖은 성훈의 또 다른 매력이 시선을 붙잡았다. 길거리 버스

킹을 즐겁게 관람하며 세상 행복해 하는가 하면 로마의 따스한 햇살을 만끽하는 등 어느 때보다 여유로운 모습으로 여행을 온전히 즐기고 있었던 것.

여행이 진행되는 동안 보여준 성훈의 순수한 매력은 여성 시청자들의 은근한 설렘까지 자극해 앞으로 ‘뭉쳐야 뜬다2’에서의 그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안양·군포 교회발 감염 비상…제주 단체여행 뒤 9명 확진
  • [속보] 어제 코로나19 사망자 1명 늘어…누적 271명
  • [속보] 인천서 18명 추가 확진…"부평 목사 관련 집단감염"
  • 머리카락 만지며 성적 농담…1·2심 무죄, 대법은?
  • 인공피부 개발 '화제'…사람같은 로봇손' 앞으로는
  • 딸 순직하자…32년 만에 나타난 생모 1억 받아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