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슈돌`시안이, 아빠 이동국 없이 여행 가서 너무 행복 `광대 승천`(ft. 민호)

기사입력 2018-10-28 18:01 l 최종수정 2018-10-28 1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준혁 객원기자]
시안이가 민호 삼촌과의 여행에 세상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249회는 '한라에서 백두까지'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슈돌' 가족들은 5주년을 기념해 다 함께 백두산 여행을 떠났다.
그 중에서 시안이는 이날 아빠 이동국이 아닌 샤이니 민호와 여행길에 올랐다. 백두산 출발 2주 전, 이동국은 경기 때문에 시안이와 같이 갈 수 없게 됐다는 것을 설명하며 "믿을 만한 사람이 너 밖에 없어가지고"라고 부탁했다. 시안이도 애절한 눈빛을 발사했고, "시안이 삼촌이랑 백두산 가고 싶어요?"라는 민호의 질문에 바로 "네"라고 답했다.
시안이를 데리고 공항에 온 민호를 보자, 고지용은 민호가 같이 백두산에 가게 됐다는 것은 상상도 못했다. 민호는 해외 스케줄을 위해 출국하려다 우연히 시안이를 만났다는 식으로 능청스럽게 "저 중국 가요"라고 말했다. 이에 고지용은 반가워하며 "저희는 백두산 가요"라고 했

고, 민호가 "저도 백두산 가는데"라고 하자 그제서야 상황파악이 됐다.
민호는 여행 내내 시안이를 섬세하게 챙겨주고, '슈돌' 아버지들의 든든한 서포터 역할을 해냈다. 지금까지 아빠 이동국과 있을 때는 항상 갖은 수모를 당하며 강하게 자라야했던 시안이에게는 너무나 낯선 따뜻함이었다. 아빠 없는 여행이 너무 행복해 시안이의 광대는 쉴 새 없이 승천했다.

화제 뉴스
  • G7 국가 어디길래…트럼프, 러시아 참여에 공개 '난색'
  • 셀트리온 "동물실험 결과 긍정적…7월 말 사람 임상 목표"
  • 김태년 "발목 잡기, 박물관도 못 보낼 관행"
  • '강제추행 혐의' 오거돈 전 부산시장 오늘 구속 여부 결정
  • KBS 내 여자 화장실 '불법 촬영' 용의자 자수
  • 울산 도심에서 성난 소 난동…하교까지 연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