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39th 청룡영화상]김윤석‧한지민, 男女주연상 주인공 됐다

기사입력 2018-11-23 22: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1987’ 김윤석‧‘미쓰백’ 한지민이 남녀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김윤석과 한지민은 23일 오후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39회 청룡영화상에서 각각 남녀주연상의 주인공이 됐다.
먼저 가장 치열했던 남우주연상의 영예는 김윤석이 안았다. 유아인 ’버닝’, 이성민 ’공작’, 주지훈 ’암수살인’, 하정우 ’신과함께-죄와 벌’이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라 그 어느 해보다 뜨거운 경쟁을 벌인 결과였다.
여우주연상의 주인공은 ‘미쓰백’의 한지민이 차지했다. 한지민은 ’리틀 포레스트’의 김태리와 ‘허스토리’ 김희애, ‘너의 결혼식’ 박보영 그리고 ’소공녀’ 이솜을 제치고 수상의 영광을 만끽했다.
한지민은 “무겁고 힘들었던 시간을 견뎌내고, 결국엔 작품이 가진 진심 덕분에 이 자리에 설 수 있었다”며 “‘미쓰백’은

배우로서의 욕심 보다도 사회의 아픈 문제에 대한 마음이 더 뜨거웠던 영화다. 그걸 알아준 모든 분들과 함께 해준 배우들,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눈물로 소감을 전했다.
이날 시상식은 지난 1993년부터 지난해까지 24년째 청룡영화상의 MC로 활약한 배우 김혜수와 그녀의 새 파트너인 유연석이 진행을 맡았다.
kiki2022@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폐연료봉 운송 사고 땐 피폭돼도 사실상 무보험?
  • [속보] 유엔서 中신장 인권문제 특별토론 불발…한국은 찬성표
  • 이틀 만에 또 미사일…북 외무성 "항모 끌어들여 위협"
  • [단독] '입금만 700여명'…비상장주식 사기 일당 무더기 검거
  • 비·조정석, 유명 골퍼와 불륜설에 강경 대응…"명백한 허위"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