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는형님` 김유정 별명 `호구`..."내가 좋아하면 다 줘"

기사입력 2018-11-24 21: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준혁 객원기자]
김유정이 강호동의 먹성을 과소평가했다.
24일 밤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 김유정과 윤균상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입학신청서'에서 김유정은 해맑게 "친구들은 나를 '호구'라고 불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유정은 "나는 내가 좋아하면 다 줘. 나는 어렸을 때부터 친구한테 사주는 걸 좋아했어. 밥을 사주는 게 좋은 게 아니라, 그걸 먹는 시간을 친구와 함께 하는 게 좋아서, 기분 좋아서 그렇게 했던 것 같아"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희철은 "우리도 다 친구니까 밥 다 사줄거야, 그럼?"이라고 미끼를 던졌고, 김유정은 흔쾌히

"그래!"라고 미끼를 덥썩 물었다. 그러자마자 서장훈은 "어, 너 실수했어"라고 말하고는 강호동을 가리키며 "한우 10인분 드셔"라고 했다.
김영철도 "호동이형 분식집 가면 46만원 나온대"라고 덧붙이자, 김유정은 "그럼 오늘은 간단하게 김밥으로 하자"고 했다. 그러자 이수근은 또 "아주머니 김밥 싸다가 경련으로 병원 가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현무2-C' 낙탄 이유는?…미사일 추락, 처음 아니다
  • '윤석열차' 파문 국감 안팎 일파만파…"블랙리스트 연상" vs "문재인 열차면 린치"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러시아 핵 무력시위 임박"…푸틴, 점령지 합병 서명
  • 돈스파이크 필로폰 투약 혐의 검찰 송치…총 10여차례 투약
  • 박수홍 측 "모친과 관계 회복 원해…부친 폭행, 정신적 흉터 남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