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장미인애 경고, 스폰서 제의→영상통화 논란…계속되는 폭로·설전(종합)

기사입력 2018-11-26 12: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장미인애 경고 사진=DB
↑ 장미인애 경고 사진=DB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장미인애가 스폰서 제의부터 영상통화 논란까지 자신이 받은 피해를 폭로하며 경고를 날렸다.

장미인애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늦은 밤 한 팬이 반복적으로 영상통화를 시도한 사실을 밝혔다. 그는 “팬이신 건 알겠으나 이건 죄송하지만 밤늦은 시간에 경우가 아닌 거 같습니다만 이런 분들 종종 계시지만 제가 그냥 참을 일은 아닌 거 같아 올립니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연이어 오는 영상통화 기록이 담겨 있다. 장미인애는 “차단하면 되지 할 수 있지만 저는 충분히 소통하고 듣고 보고 하려 합니다. 이런 일 계속하신다면 차단은 물론이고 참지 않습니다”라고 경고했다.

앞서 장미인애는 최근 SNS를 통해 스폰서 제의를 받은 사실을 폭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는 지난 13일 “내가 배우 인생에 이런 쪽지를 받다니. 한 두 번도 아니고 맞고 싶냐? 앞에선 말도 못 걸 것들이.. 고액, 야 백조 가져와”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장미인애가 받은 쪽지에는 “장기적인 고액 스폰서를 구하시거나 의향이 있으면 연락 부탁한다”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이후 장미인애의 게시물을 접한 한 누리꾼은 “사람들의 평판에 대해 꼭 알고 지냈으면 한다. 사람들은 당신에게 호의적이지 않다”는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 이를 본 장미인애는 “뭘 하라마라 강요해. 나도 친구들 있고, 인생살이 다 똑같다. 당신이나 잘 사세요”라며 “당신들도 욕하며 살잖아. 나한테 원하는 게 뭔데. 난 잘못이 없어”라고 분노했다.

영상통화 논란을 폭로하며 이전의 스폰서 제의까지 다시 주목받고 있는 상황.

계속되는 폭로에 설상가상으로 이어지는 SNS 설전까지. 과연 이 논란은 어떻게 끝맺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장미인애는 2003년 MBC 시트콤 ‘논스톱4’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레인보우 로망스’, ‘소울메이트’, ‘행복한 여자’, ‘보고싶다’, 영화 ‘청춘만화’, ‘오리진’, ‘90분’ 등에 출연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정면돌파…"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 훼손"
  • [속보] 검찰, '성남FC 후원금 의혹' 네이버 등 10여곳 압수수색
  • [속보] 대전 대형 아웃렛 화재 사망자 2명으로 늘어
  • '금전 고민'에 극단 선택 새내기 대학생, 정부 지원금 ‘1165만 원’ 몰랐다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화배우 곽도원, 음주운전으로 입건…'면허 취소 수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