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 ‘수미네반찬’ 김지민, 알탕X진미채볶음X고갈비.. “최고의 밥상이다”

기사입력 2018-11-28 21:07 l 최종수정 2018-11-28 2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수미네반찬’ 김수미가 초간편요리를 선보였다.
2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수미네반찬’에는 개그우먼 김지민이 게스트로 출연해 일일 도우미로 활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수미는 첫 번째 요리로 알탕을 선정했다. 장동민이 “어려운 음식인 거 같다”라고 걱정하자 김수미는 “나 눈 감고도 할 수 있어. 오늘은 안대를 끼고 할게”라고 자신감을 뽐냈다. 간단하게 완성된 알탕에 장동민은 “저도 할 수 있을 거 같아요”라고 인정했다.
알탕을 시식한 김지민은 환상적인 맛에 숟가락질을 멈추지 못했다. 최현석은 “선생님 음식은 따뜻해요. 외국에서 바쁘고 힘들 때 선생님 음식이 많이 생각나요”라고 고백했다.
이어 김수미는 초간편반찬 진미채볶음과 다시마튀각을 선보였다. 김수미는 “진미채볶음을 할 때 분무기를 사용해 생수를 뿌려주면서 하면 음식

에 윤기가 나”라고 꿀팁을 공개했다. 김수미는 마른 다시마를 튀기고 설탕을 뿌려 음식을 마무리했다.
이후 김수미는 고갈비를 만들겠다며 자반고등어 한쪽 면만 밀가루를 입혔다. 노릇노릇한 자반고등어의 빛깔에 장동민은 감탄했고 김지민은 “너무 잘 구워졌다”라고 군침을 삼켰다. 요리가 완성된 후 수미네 식구들은 다 같이 둘러서서 눌은밥에 한 끼 식사를 즐겼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지지율 다시 30%대…차기 지도자 조사 1위는 이재명
  • 더탐사 기자, 오세훈 부인 강의실 들어가 방송…'무단침입' 혐의 기소
  • 남북 관계자, 제3국에서 접촉?…대통령실 "사실 무근"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한국 숙취해소제, 美서 '대박'…한인 2세, 포브스 선정 기업인 선정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