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SKY 캐슬’ 염정아가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기사입력 2018-12-01 15: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SKY 캐슬’ 염정아가 그야말로 ‘사면초가’ 신세가 됐다. 완벽한 그녀는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까.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 제작 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에서 김주영(김서형)의 코디 거부, 독서토론 존폐와 과거 들통 위기에 놓인 한서진(염정아). 완벽했던 그녀의 인생이 흔들리고 있는 가운데, 독서토론 존폐 문제를 두고 투표를 하고 주영에게 애원하는 서진이 담긴 스틸이 공개되면서 오늘(1일) 오후 전개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지난 3회 방송에서 서진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달아 위기를 겪었다. 이명주(김정난)의 죽음에 주영이 연관됐다는 생각에 입시 코디까지 관뒀지만, 중간고사가 코앞인 상황에서 내신 강사를 구하는 건 막막한 일이었다. 다른 학생들과 팀을 짜는 것도 어려운 마당에 큰딸 강예서(김혜윤)까지 “공부하는 사람은 난데 왜 엄마 마음대로 잘라”라며 주영을 다시 찾자 서진은 더욱 초조해졌다.
그뿐만 아니라, 토론 방향에 대한 이수임(이태란)의 타당한 저격으로 입주민 독서토론 ‘옴파로스’가 존폐의 기로에 섰다. 예서의 입시에 중요한 독서토론이 폐지될 수도 있다는 것은 서진에게도 위협이 됐다. 그로 인해 수임과 말다툼을 하게 된 서진은 “자식 잘 키워”라는 말을 듣자 인내심에 한계를 느꼈고, 막말을 시작했다. 그리고 고상함을 버리고 본색을 드러낸 이 말투는 수임에게 고향 친구 ‘곽미향’과 서진이 동일 인물이라는 확신을 선사했다. 위협을 제거하려다, 새로운 위기에 닥친 것.
제작진은 “서진이 명주의 죽음과 수임의 등장으로 예상치 못한 일들을 겪고 있다. 하지만 욕망에 솔직하고, 원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서라면 무슨 일이든 하는 서진이 이 위기를 어떻게 헤쳐 나갈지 지켜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 과정에서 새로운 욕망을 드러내는 ‘캐슬퀸’은 누구일지도 함께 지켜봐달라”고 덧붙이며 오늘(1일) 밤 방송되는 4회에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앞서 공개된 4회 예고 영상 속에서 “우리 예서 좀 다시 맡아주세요. 저 우리 예서

만들어야 돼요, 선생님”이라며 주영 앞에 무릎 꿇고 애원한 서진. 게다가 수임에 의해 자신의 치명적인 과거가 소문날 것을 두려워하고 있다. ‘캐슬퀸’ 중에서도 가장 완벽한 모습만 보여 왔던 서진이 갑자기 들이닥친 위기들을 어떻게 해결해나갈지 궁금해진다.
‘SKY 캐슬’은 오늘(1일) 오후 11시 JTBC 4회 방송된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G7 국가 어디길래…트럼프, 러시아 참여에 공개 '난색'
  • 인천 정신과의원 병실서 50대 환자 추락해 사망
  • 셀트리온 "동물실험 결과 긍정적…7월 말 사람 임상 목표"
  • 윤미향 페북 해명 "나비기금, 개인 계좌였지만 혼용 안했다"
  • KBS 내 여자 화장실 '불법 촬영' 용의자 자수
  • "이낙연 34.3% 1년째 대선주자 선호도 1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