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나쁜형사` 신하균, 검거율 1위 형사 변신 `야성미 폭발`

기사입력 2018-12-01 17: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나쁜형사’가 범인 검거에 몰두하고 있는 신하균을 포착,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롭고 강렬한 형사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3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월화드라마 ‘나쁜형사’(극본 허준우, 강이헌, 연출 김대진 이동현)가 전국 강력범죄 검거율 1위에 빛나는 형사 신하균의 압도적인 포스가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이는 신하균이 그려낼 형사 우태석을 향한 호기심을 무한 증폭시키며 첫 방송까지 이틀만을 남겨두고 있는 ‘나쁜형사’가 2018년 반드시 봐야 할 가장 강렬한 화제작에 등극할 수밖에 없었는지를 보여주고 있어 기대감을 높인다.
공개된 스틸 속 신하균은 거친 야성미를 제대로 발산하고 있다. 먼저 경찰서 앞에서 기자들에게 사건 브리핑을 하는 형사 신하균의 모습은 당당하면서도 거친 매력을 오롯이 보여주고 있다. 기자들 사이에서도 절대 기죽지 않는 신하균의 눈빛만으로도 정의 구현에 대한 자신만의 확고한 의지와 형사의 포스가 철철 넘치고 있기 때문.
또 다른 스틸에서는 범인을 잡기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는 극 중 우태석 캐릭터의 특징을 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극 중 법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넘나드는 수사방식으로 허구한 날 물의를 일으키는 경찰서 내의 ‘걸어 다니는 시한폭탄’으로 통한다는 신하균 캐릭터의 특징을 한 번에 이해하게 만들어주는 스틸인 것. 오직 검거를 위해서 물불 가리지 않고 범인을 향해 달려드는 신하균은 모습은 마치 거친 야수를 연상시키며 극 중에서 그가 나쁜형사로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 것인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무슨 짓을 해서라도 범인은 무조건 잡고 만다’를 원칙으로 범인을 잡기 위해서라면

그 어떤 불법도 마다하지 않는 나쁜 형사가 된 신하균의 스틸을 공개하며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는 MBC 새 월화드라마 ‘나쁜형사’는 연쇄살인마보다 더 독한 형사와 연쇄살인마보다 더 위험한 사이코패스의 아슬아슬한 공조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다. 오는 12월 3일부터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미국 폭동 뭐길래 한국 교민 사회까지 피해 속출
  • '돈 봉투 만찬' 안태근, 징계 확정…사표 수리
  • '브라질의 기적' 코로나로 혼수상태 빠졌던 영아 '완치'
  • 이낙연 "과제 너무 많아서 머리 무겁다"
  • 서울역 묻지마 폭행에 30대 여성 광대뼈가…
  • 트럼프, '흑인사망' 시위대에 지하벙커 피신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