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인출책’ 김민석, 70분 이끈 풍성한 연기력…존재감 빛났다

기사입력 2018-12-02 10: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인출책’ 김민석 사진=‘인출책’ 방송 캡처
↑ ‘인출책’ 김민석 사진=‘인출책’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김민석이 토요일 밤을 다채로운 연기로 수놓으며 강렬한 존재감을 빛냈다.

지난 1일 오후 방송된 tvN 단막극 프로젝트 ‘드라마 스테이지 2019-인출책’에서 김민석은 보이스피싱 조직의 인출책 병두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극한으로 치닫는 상황 속 시시때때로 변화하는 감정선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그의 저력을 입증한 것.

이날 방송에서 병두(김민석 분)는 보다 편리한 작업을 위해 여장한 채 등장해 신입직원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거금이 오가는 조직 카드를 ATM기계가 먹어버린 황당한 사고를 해결하려 고군분투하는 모습들이 짠한 웃음을 안겼다.

그는 ATM기계를 부수려다 경비 직원이 등장하자 술에 취한 척 어색한 태세전환을 꾀해 폭소를 유발하는가 하면, 경찰 앞에선 경비 직원의 유니폼을 입고 직원인 척 흉내를 내 긴장감을 서리게 했다. 또 조직 동료이자 전 여친 미영(이시원 분)에게는 구질구질한 집착을 보이며 현실 구남친의 면모를 200% 보여줬다. 이는 단숨에 캐릭터 그 자체가 된 김민석(병두 역)의 생생한 연기로 그려져 한층 흡인력을 끌어올렸다.

특히 경비 직원의 아들을 납치해 협박한 장면에선 병주의 폭주가 고스란히 느껴졌다. 홀로 책임지겠다며 자수 의사를 밝힌 미영을 막고 이 일을 끝내기 위해 극단의 선택을 한 것. 이 때 김민석의 눈빛은 이성이 끊긴 듯 돌변해 몰입도를 배가했다. 그러나 아무 잘못 없는 이들을 진짜로 해칠 수 없었던 터, 계속해서 꼬이는 상황에 어찌할 바 몰라 괴로워하던 장면 역시 순식간에 연기 결을 달리하는 그의 탄탄한 감정 표현력이 힘을 발휘한 대목이었다.

이처럼 김민석은 70분의 시간 동안 까칠한 츤데레, 질투심에 불타는 구남친, 사건을 수습하기 위해 갖은 회유와 거친 협박을 오가며 점점 폭주해가는 감정선까지 한 캐릭터의 다양한 면모들을 능수능란하게 표

현해냈다.

켜켜이 내공을 쌓아온 김민석이기에 소화할 수 있었고, 김민석만의 색깔이 덧입혀져 더욱 매력적인 캐릭터를 탄생시킬 수 있었다. 어떠한 캐릭터라도 맛깔나게 그려내는 변화무쌍한 얼굴을 가진 그의 활약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한편 김민석은 2019년 개봉을 앞둔 영화 ‘광대들’로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30년 동안 정대협에 이용당해…김복동 할머니까지 이용"
  • [단독] 시민 폭행하고 소란 피운 현직 경찰관
  • 강서구 미술학원 강사·유치원생 확진
  • "마스크 안 쓰면 택시, 버스 승차거부 허용"
  • 민주 "수사 후 입장 결정" 윤미향은 '침묵'
  • 문 대통령 "전시 재정 필요…3차 추경안 처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