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죽어도 좋아` 공명의 변신, 사랑도 회사도 내가 지킨다

기사입력 2018-12-03 09: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스윗남 공명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할 大변신을 앞두고 있다.
지난 주 방송된 KBS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최윤석, 제작 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에서는 강준호(공명 분)가 “루다씨를 지키려면 더 이상 겁쟁이여선 안될 것 같다”라며 결연하게 변화할 것을 선언, 새로운 긴장감을 조성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특유의 천진난만한 매력으로 해피바이러스를 뿜어냈던 강준호였기에 그의 예상치 못한 변화가 더욱 놀라움을 선사하고 있는 것. 특히 16회 방송 말미에 나온 그의 침착한 표정과 강단 있는 목소리는 ‘달콤준호’와 ‘어른준호’의 분위기를 폴폴 풍겼다.
이는 강준호가 든든한 남자로서 이루다 앞에 당당히 서겠다는 결심과 함께 온갖 계략을 꾸미고 있는 사장 강인한(인교진 분)으로부터 회사를 지키기로 마음먹었기에 가능했다. ‘사랑’도 ‘회사’도 모두 지키려는 강준호의 뚝심이 제대로 뿜어져 나와 프로미(美)를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또한 강준호는 금수저 신분에 숨겨진 아픈 속내를 이루다에게 털어놓으며 한층 더 가까워졌고 이루다로 인해 많은 변화를 겪고 있어 그녀를 사이에 두고 백진상(강지환 분)과

벌일 코믹살벌한 전쟁을 예고, 앞으로 보여줄 그의 색다른 활약을 기대케 한다.
공명(강준호 역)이 강지환(백진상 역), 백진희(이루다 역)와 함께 보여줄 대환장(?) 케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과연 그가 보여줄 변신은 무엇일지 5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KBS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에서 밝혀질 예정이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30년 동안 정대협에 이용당해…김복동 할머니까지 이용"
  • [단독] 시민 폭행하고 소란 피운 현직 경찰관
  • "인기색상 품절" 스타벅스 가방 '리셀링' 극성
  • "마스크 안 쓰면 택시, 버스 승차거부 허용"
  • 민주 "수사 후 입장 결정" 윤미향은 '침묵'
  • 문 대통령 "전시 재정 필요…3차 추경안 처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