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허지웅 "악성림프종 진단, 항암치료 시작…이기겠다"

기사입력 2018-12-12 10:22 l 최종수정 2018-12-12 1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방송인 허지웅이 악성림프종 투병 중이다.
허지웅은 12일 자신의 SNS에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습니다. 혈액암의 종류라고 합니다"라고 충격적인 근황을 알렸다.
허지웅은 "부기와 무기력증이 생긴지 좀 되었는데 미처 큰병의 징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확진까지 이르는 요 몇주 동안 생각이 많았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그나마 다행인건 미리 약속된 일정들을 모두 책임지고 마무리할 수 있었다는 점입니다. 어제 마지막 촬영(tvN '아모르파티')까지 마쳤습니다. 마음이 편해요"라고 전했다.
병마를 이겨내겠다는 의지도 다졌다. 허지웅은 "지난 주부터 항암치료를 시작했습니다. 에세이 '버티는 삶에 관하여'에서 말씀드렸듯이 저는 '함께 버티어 나가자'라는 말을 참 좋아합니다. 삶이란 버티어 내는 것 외에는 도무지 다른 방도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우리 모두 마음 속에 끝까지 지키고 싶은 문장 하나씩을 담고,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냅시다. 이길게요. 고맙습니다"라고 적었다.
소속사 에스팀엔터테인먼트 측은 "허지웅의 건강과 관련해 많은 분이 염려와 걱정을 하실 것이 우려되어 상태를 알려드린다"며 "허지웅이 최근 여러 스케줄을 소화하던 중, 얼마 전 몸에 이상증후를 느꼈다. 병원에서 미만성거대 B세포 림프종이라는 진단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허지웅은 현재 항암 치료를 시작했다. 현재 예정된 모든 일정을 마친 상태이며 치료에 전념할 예정. 빠른 쾌유를 빌어주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허지웅은 최근 tvN '아모르파티'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기도 했다. 당분간 외부 활동을 중단하고 치료에 전념할 예정이다.
다음은 허지웅 글 전문.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습니다. 혈액암의 종류라고 합니다. 붓기와 무기력증이 생긴지 좀 되었는데 미처 큰병의 징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확진까지 이르는 요 몇주 동안 생각이 많았습니다. 그나마 다행인건 미리 약속된 일정들을 모두 책임지고 마무리할 수 있었다는 점입니다. 어제 마지막 촬영까지 마쳤습니다. 마음이 편해요.
지난 주부터 항암치료를 시작했습니다. <버티는 삶에 관하여>

에서 말씀드렸듯이 저는 “함께 버티어 나가자”라는 말을 참 좋아합니다. 삶이란 버티어 내는 것 외에는 도무지 다른 방도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우리 모두 마음 속에 끝까지 지키고 싶은 문장 하나씩을 담고,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냅시다. 이길게요. 고맙습니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번 국회는 '민생국회' 될까…의석 수로 누르겠다 vs 대통령 거부권 행사
  • 이화영 전 부지사 측근 영장 기각…'이재명 연관성' 수사 기로
  • 정치권, 휴일도 비속어 논란 갑론을박…"국격 무너져" vs "광우병 획책"
  • 연인 폭행·협박에 스토킹해도…'반의사불벌죄'로 처벌 면했다
  • 코로나 빗장 푼 홍콩…중국 본토는 언제쯤?
  • 러시아 동원령 대피에 핀란드 입국 제한…"우크라에 탱크도 팔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