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배한호 교수 “손끝 따기, 80년대 민간요법…지금 필요 NO”(엄지의 제왕)

기사입력 2018-12-18 23: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한호 교수 뇌졸중 사진=MBN ‘엄지의 제왕’ 캡처
↑ 배한호 교수 뇌졸중 사진=MBN ‘엄지의 제왕’ 캡처
[MBN스타 안윤지 기자] ‘엄지의 제왕’ 배한호 교수가 손끝 따기를 절대 하면 안되는 행동이라고 말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N ‘엄지의 제왕’에서는 목숨을 위협하는 뇌졸중 방지법을 소개했다.

이날 김호중 교수는 “응급상황에서 ‘헛짓’하지 마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그는 “뇌졸중 자체가 사망률이 굉장히 높다. 이유는 본인이 판단해서 잘못된 대처로 병원을 느리게 찾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채연은 “나도 아버지가 쓰러졌을 때 119가 안 눌러지고, 주소가 제대로 말이 안되더라”고 경험을 전했다.

이에 ‘엄지의 제왕’ 측은 뇌졸중 응급

상황 생존 키워드로 ‘손끝 따기 하지 마라’고 공개했다.

배한호 교수는 “손끝을 따는 건 체했을 때다. 이건 사실 민간요법이다. 또한 엄지 손가락 안쪽을 땄을 때는 놀랐을 때다. 이것 또한 민간요법이다. 근데 지금은 필요 없는 시술”이라며 “119를 불러서 빨리 병원을 가는게 좋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국 1-1 포르투갈 : 전반 27분 김영권 동점골
  • 남욱 "대장동 최종결정권자는 이재명"…김만배 측 "진술에 과장 있다"
  •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에 '징역 5년' 구형
  • 트럭에 쇠구슬 쏜 노조원 3명 체포…공정위도 화물연대 압박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