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살림남2` 김성수가 병원으로 향한 이유는?

기사입력 2018-12-19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살림남2’ 김성수의 건강에 빨간불이 켜진 것일까.
19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아빠 김성수가 딸 혜빈이를 위해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들고 선물 주는 모습과 평소 건강해 보였던 김성수가 병원을 찾은 이야기가 공개된다.
김성수는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딸 혜빈이가 좋아할 것을 기대하며 트리를 만들었다. 학교에서 혜빈이가 오자 김성수는 평소와 다름없이 혜빈의 포옹을 기대하며 팔을 벌렸지만 혜빈이는 아빠를 피해 자신의 방으로 들어가 버렸다. 머쓱하던 김성수는 혜빈이와 대화를 하기 위해 혜빈이의 방문을 열었고 혜빈이는 숙녀방에 노크도 없이 들어온다며 화를 냈다.
김성수는 이전과는 완전히 달라진 혜빈의 태도에 실망하면서도 자신이 만든 트리를 보면 기뻐할 것이라는 기대를 품고 혜빈이의 눈을 가린 채 거실로 데리고 나왔다. 하지만 예상과는 달리 혜빈은 담담했다.
김성수는 내심 서운한 마음이 들었지만 혜빈을 기쁘게 만들 다음 카드로 준비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전해주었다. 하지만 선물을 본 혜빈은 이번에도 별로 기뻐하지 않아 김성수를 실망시켰다.
김성수는 비장의 카드로 준비한 두번째 선물이 있다며 트리 안에서 찾아보라고 했다. 트리의 이곳저곳을 뒤지던 혜빈은 마침내 선물이 담긴 양말을 찾았고 그 속에 들어있는 선물의 정체를 확인하고는 뛸 듯이 기뻐하며 “아빠 사랑해”라는 말과 함께 연신 뽀뽀를 했다.
좋아하는 딸의 모습을 보며 그동안의 서운함이 눈 녹듯 사라진 김성수였지만 마음 한 켠 씁쓸함을 드러내 혜빈이의 마음을 단박에 사로잡았지만 김성수에게 씁쓸함을 남긴 선물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훈훈하게 마무리될 것 같았던 이날의 이벤트 분위기는 잠시 후 급변했다. 혜빈이는 아빠에게 크리스마스 때 자유롭게 친구들과 만나고 술을 마셔도 된다고 말하며 대신 자신이 하고 싶은 것을 허락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김성수는 단호하게 거절했고, 화가 난 혜빈은 자신의 방으로 들어가 버렸다.
자신이 기대한 것과는 다른 태도를 보인 혜빈의 모습에 실망한 김성수는 갑자기 기침을 하며 힘들어했다. 아빠의 계속되는 기침 소리에 걱정이 된 혜빈이는 아빠

방으로 가서 아빠에게 병원으로 가자고 했다.
병원에 누워있는 아빠의 손을 잡아주는 혜빈의 모습이 포착되면서 김성수가 많이 아픈 것은 아닌지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
딸을 위해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들고 선물을 준비했던 김성수가 갑자기 병원으로 향하게 된 이야기가 그려질 ‘살림남2’는 오늘(19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부천 쿠팡물류센터, 접촉자만 400명 이상…전수검사 중
  • [속보] 송철호 캠프 선대본부장 구속영장 청구
  • [속보] 서울 상일미디어고 학생 전원 귀가 조치
  • "일 힘들다" 인천서 20대 소방관 유서 남기고
  • LG서울역빌딩서 대낮에 20대 투신 사망
  • "예쁘다"며 15분 동안 버스에서 '못된 짓' 60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