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남자친구’ 장승조, 박보검 찾아갔다…수목극 1위 유지 [M+TV시청률]

기사입력 2018-12-20 08: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남자친구’ 장승조 박보검 사진=tvN ‘남자친구’ 캡처
↑ ‘남자친구’ 장승조 박보검 사진=tvN ‘남자친구’ 캡처
[MBN스타 안윤지 기자] ‘남자친구’ 장승조가 박보검을 찾아가 송혜교와의 관계를 확인하며 긴장감이 더해진다.

2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tvN ‘남자친구’ 7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8.6%, 최고 9.8%를 기록하며,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남녀2049) 시청률 또한 평균 4.6% 최고 5.2%를 기록,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굳건한 1위 행보를 이어갔다.

이날 방송된 ‘남자친구’에서는 수현(송혜교 분)과 진혁(박보검 분)이 위기 속에서도 자신보다 서로를 위하는 마음으로 설렘을 유발했다.

이날 수현은 ‘썸’ 인정 발언 이후 이전과는 변화된 태도로 이목을 끌었다. 특히 수현은 수현모(남기애 분)에게 "이제까지 쓸모 있는 자식으로 살았잖아. 이젠 나도 내 인생 살까 해"라고 선언해 주체적인 삶을 찾겠다는 의지를 내보였다. 더욱이 수현은 진혁에게 “오늘부터 1일이야. 태경그룹에 팔려간 차수현도 아니고, 좋아하는 사람 이유 없이 욕 먹게 하는 차수현도 아니야. 처음으로 속이 시원해요"라며 진혁으로 인해 진정한 자신의 삶을 찾을 수 있음에 고마워했다.

하지만 이로 인해 수현과 진혁에게 거센 후폭풍이 이어져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수현의 사생활을 빌미로 긴급 이사회가 열렸고, 최이사(박성근 분)와 고위 임직원들은 대표 자리를 위협하며 수현을 몰아붙였다. 더욱이 김회장(차화연 분)은 변호사를 선임하는 등 수현을 동화호텔 대표 자리에서 끌어내리려 움직이기 시작했다. 또한 김회장은 수현부이자 문화당 대표인 차종현(문성근 분)을 속여 화민당 대표와의 식사 자리를 기자들에게 노출시키는 등 수현의 가족까지 위기에 내몰기 시작해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진혁은 김회장의 지시로 속초 발령될 위기에 직면했다. 진혁은 최이사에게 속초 발령 소식을 전해 들음과 동시에 수현의 자리가 위태롭다는 사실까지 알게 되며 복잡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진혁은 수현에게 동화호텔이 어떤 존재인지 그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었기 때문. 이에 진혁은 "혹시라도 우리가 견뎌야 하는 일들이 생기면 쿠바에서

부터 오늘까지, 좋은 기억들로 잘 버텨보자 고요"라며 수현에게 자신의 발령 소식을 숨겨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릿하게 했다. 이와 함께 수현의 전 남편 우석(장승조 분) 또한 진혁을 찾아가 수현과의 관계를 확인하는 등 직접적인 견제를 하는 모습이 그려져 진혁이 이 난관을 어떻게 극복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21대 국회, 53년 만의 단독 개원…박병석 국회의장 선출
  • 미 대선 '시계 제로'…코로나 이어 '흑인사망'
  • [단독] 쿠팡 부천센터 이전에도 확진자 있었다
  • [단독] 자살 암시한 10대…'집념의 6시간'
  • 군, 13번 포착하고도 몰라…해상경계 뚫려
  • 문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에 2630.5㎡ 부지 매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