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공복자들` 노홍철, 공복 후 한끼는? "파라다이스의 맛, 난리난다"

기사입력 2018-12-20 08: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공복자들' 노홍철이 파라다이스 맛을 지닌 공복 후 한끼를 공개한다.
오는 21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공복자들’(연출 김선영, 김지우)에서는 노홍철이 재탕 삼탕이 가능하고 천국의 맛을 지녔다고 극찬한 두 번째 공복 후 한끼가 공개된다.
‘공복자들’은 쏟아지는 먹거리와 맛집 속에서 한끼의 진정한 의미를 되짚어보는 예능 프로그램. ‘건강관리’, ‘다이어트’ 등 다양한 이유로 24시간 공복 후 한끼를 먹는 것에 동의한 공복자들이 각각의 일상생활을 보내며 수 많은 유혹을 이겨내고 ‘공복의 신세계’를 영접하는 모습이 담겨 호평 받고 있다.
지난주 노홍철은 배명호와 함께 부산에서 공복에 도전하며 겨울 바다에서 서핑을 즐기고 체육관에서 운동을 하며 브로맨스를 폭발시키며 웃음을 선사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이들이 공복 후 한끼를 함께 준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노홍철은 요리를 시작한 배명호의 뒤에서 요리하는 모습을 느긋하게 지켜본다. 그는 방으로 요리 재료를 들고 들어가 자신이 준비하는 공복 후 한끼를 조리하며 “이거 난리 나겠는데 정말!”라고 셀프 감탄해 궁금증을 더 극대화 시킬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자아낸다.
노홍철은 유기농(?)으로 할지 설탕을 더 넣을지 고민하고 국물을 우려내야 한다며 사뭇 진지한 자세로 조리에 임한다. 그는 음식의 정체를 궁금해하는 공복자들에게 천국의 맛을 지닌 음식이라며 설렘을 폭발시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준현은 철통보안 속 숨겨져 있던 노홍철이 준비한 음식이 공개되자 “아 땡긴다!”라며 추억의 맛 임을 밝히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배명호는 이번에도 상다리가 부러질 것 같은 파이터의 정성 가득 밥상을 준비한다. 그는 노홍철과 공복부터 한끼 밥상까지 함께해 좋았

다며 한 층 더 깊어진 브로맨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과연 노홍철이 선택한 음식의 정체가 무엇인지, 배명호가 준비한 두 번째 공복 후 한끼는 얼마나 화려하고 푸짐할지 오는 21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되는 ‘공복자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제공| MBC[ⓒ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안양·군포 교회발 감염 비상…제주 단체여행 뒤 9명 확진
  • [속보] 어제 코로나19 사망자 1명 늘어…누적 271명
  • [속보] 인천서 18명 추가 확진…"부평 목사 관련 집단감염"
  • 머리카락 만지며 성적 농담…1·2심 무죄, 대법은?
  • 인공피부 개발 '화제'…사람같은 로봇손' 앞으로는
  • 딸 순직하자…32년 만에 나타난 생모 1억 받아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