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정우성 “착해야 한단 강박 없지만, 사회적인 선함은 누구나 가져야 할 마음”

기사입력 2018-12-20 08: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배우 정우성이 난민 발언으로 인한 악플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19일 정우성은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의 공식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에 ‘이 주의 초대손님’으로 출연했다.
이날 MC 최욱은 “요즘 형님의 행보를 보면서 저의 가치관이 완전히 바뀌었다”고 말했다. 정우성은 “잘 사는 것은 중요하다. 그런데 아름답게 잘 살아야 한다”면서 “착해야 한다는 강박은 없지만 우리 사회에 착한 사람이 많아야 한다고 본다. 착해야 될 사람도 많고. 어느 순간부터 착하면 불편하다는 이유로, 손해 본다는 이유로 사회에서 선함의 가치에 대한 저항이 생긴 것 같다. 사회적인 선함이라는 건 누구나 다 가져야 할 중요한 마음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정우성은 사회적인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를 묻자 “원래 관심은 있었지만 표출할 기회가 없던 것이다. 용기를 못 낼 수도 있는 것이고. 저는 우연찮게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활동을 하면서 표출할 기회가 생겼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난민 발언 후 악플에 시달렸던 것도 언급했다. “악플이 당황스럽고 가슴 아프기보다는 어떤 현상을 갖고 다른 목적을 쟁취하기 위해 이용하려고 하는 그룹들,

그 그룹들이 일반 여론을 호도시키고 지치게 하고 무관심하게 만들고, 그런 행태가 벌어지는 것에 대해 큰 우려를 했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정우성은 2015년 6월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UNHCR) 로 선정, 세계 각지의 난민 캠프를 방문해 구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안양·군포 교회발 감염 비상…제주 단체여행 뒤 9명 확진
  • [속보] 어제 코로나19 사망자 1명 늘어…누적 271명
  • [속보] 인천서 18명 추가 확진…"부평 목사 관련 집단감염"
  • 머리카락 만지며 성적 농담…1·2심 무죄, 대법은?
  • 인공피부 개발 '화제'…사람같은 로봇손' 앞으로는
  • 딸 순직하자…32년 만에 나타난 생모 1억 받아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