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비투비 민혁 부친 빚투, 1억 빌려 일부 상환 후 연락두절…큐브 “확인 중”

기사입력 2018-12-20 14:45 l 최종수정 2018-12-20 17: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비투비 민혁 부친 빚투 사진=DB
↑ 비투비 민혁 부친 빚투 사진=DB
[MBN스타 신미래 기자] 비투비 이민혁이 부친 빚투 논란에 휘말렸다.

20일 국민일보는 민혁의 부친에게 돈을 빌려줬지만 10년이 지난 지금까지 받지 못했다고 주장한 피해자의 주장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 당사자는 지난 2008년 8월 29일 이민혁의 아버지 이모씨에게 1억 원을 빌려줬다고 주장했다.

이후 5000만원은 곧 상환했으나 남은 돈

은 차후 갚기로 했지만 2016년까지 이모씨가 연락두절됐다는 것. 그리고 지난해 백만 원 씩 상환했지만 현재는 또 다시 연락이 끊긴 상태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피해 당사자는 지불계약서 및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이민혁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MBN스타에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미국 폭동 뭐길래 한국 교민 사회까지 피해 속출
  • [속보] "인천·경기 개척교회 관련 확진자 23명"
  • [속보] "종교모임 관련 확진자 중 1명 사망…1명은 위중"
  • '돈 봉투 만찬' 안태근, 징계 확정…사표 수리
  • 서울역 묻지마 폭행에 30대 여성 광대뼈가…
  • 트럼프, '흑인사망' 시위대에 지하벙커 피신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