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올드보이’ 김병옥, 낚시터에서 받은 전화 한 통으로 40년 무명생활 탈출

기사입력 2018-12-20 21: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배우 김병옥이 낚시터에서 받은 전화 한 통화로 인생이 역전됐다고 밝혔다.
김병옥은 21일 방송되는 KBS1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2003년 영화 ‘올드보이’로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리기 전 18년간의 무명생활을 털어놨다.
1982년 연극 ‘리어왕’으로 데뷔한 이후 비중 없는 단역만 전전했으니 지독한 생활고에 시달릴 수밖엥 벗었다. 어머니에게 용돈을 받아 생활하다 35세에 부모님의 권유로 결혼했고, 두 명의 자녀를 둔 40대 가장이 되었을 때도 생활비를 의지할 수밖에 없었다.
김병옥은 “캄캄하고 긴 터널 속을 끝없이 걸어가는 기분”이었다며 비관적인 생각까지 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더 이상 내려갈 곳도 없다고 생각해 절망감에 낚시터에서 몸을 던졌을 수도 있었겠다”며 지난날을 회상했다.
암담한 현실 속 김병옥을 다시 일으켜 세운 것은 걸려온 한 통의 연락이었다. 2001년 연극협회에서 주관한 대형 연극 ‘맥베드’의 연출가 기국서의 메시지였던 것. 기국서는 18년간 연극계에서 아무런 두각을 드러내지 못했던 김병옥을 ‘맥베드’의 주인공으로 발탁했다. 김병옥은 “아직도 내가 왜 주인공 역할에 캐스팅됐던 건지 모른다”며 동료 배우들의 반대가 심할 정도로 파격적인 캐스팅이었음을 강조했다. 덧붙여 “나에겐 그 연락이 삶의 전

환점이 되었다. 기국서 형님은 나에게 손 내밀어준 은인”이라며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배우 인생을 포기하려 할 때 연출가 기국서가 내민 손을 잡고 다시 연기를 시작할 수 있었던 김병옥. 과연 그는 이제껏 전하지 못한 진심을 전할 수 있을지 21일 방송에서 공개된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부천 물류센터발 수도권 확진자 폭증 "이태원발 아닐 수도"
  • 정의연, 18년 기부금 피해자 지원 고작 3%
  • 트럼프 "홍콩 관련 초강력 대중 제재 발표"
  • 소형보트로 350km 서해 횡단 밀입국
  • [단독] 금목걸이 훔치려다 시민에 잡힌 중학생
  • 대구 고3 확진돼 6개교 등교 중지…50여 명 접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