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뉴스룸’ 한지민 “‘미쓰백’ 5관왕, 올해 운이 좋았다…미안한 감정으로 영화 참여”

기사입력 2018-12-20 22: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배우 한지민이 영화 ‘미쓰백’으로 여우주연상 5관왕의 영예를 안은 소감을 전했다.
20일 방송한 JTBC ‘뉴스룸’에는 한지민이 출연, 손석희 앵커와 대담을 나눴다.
이날 한지민은 “얇은 옷을 입고 야외 촬영을 하다보니 자주 걸리는 편이다. 목감기에 걸린 상태”라며 양해를 구했다.
5관왕 수상 소감을 묻는 질문에 “꿈에서도 생각하지 못했다. 상은 운이 따라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운이 좋았던 것 같다”며 “나도 사실 이렇게 많은 시상식이 있는 줄 몰랐는데 감사하게도 내가 받게 됐다”고 미소를 보였다.
그는 올해 ‘미쓰백’으로 청룡영화상을 비롯해 올해의 여성 영화인상 등 다수의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손석희 앵커는 “소위 말하는 주류 영화는 아니었다. 저예산에 신인 감독이었다. 여성 원톱 주연이다. 이상한 것은 아닌데 세태가 그렇다 보니 화제가 됐다”고 설명했다.
한지민은 “영화를 응원해주신 분들이 많아서 생각했던 것보다 흥행이 된 편이다”면서도 “요즘 워낙 ‘천만 영화’ 시대이다 보니까 아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작품마다 선택을 하게 되는 계기는 다르지만, ‘미쓰백’은 처음 시나리오를 읽게 되었을 때 영화 한 편을 본다는 느낌보다는

어디선가 일어나고 있는 참혹한 가정학대 현장을 보는 것 같았다. 읽자마자 이 역할을 한다면 어려움도 있고 도전이라는 표현도 쓸 수 있을 것 같았지만, 이 사회를 살아가는 어른으로서 그 인물들에게 미안한 감정이 커서 영화에 참여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고 힘주어 말했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G7 국가 어디길래…트럼프, 러시아 참여에 공개 '난색'
  • 인천 정신과의원 병실서 50대 환자 추락해 사망
  • "현재 지구에서 6번째 대멸종 진행 중, 20년 안에…"
  • 셀트리온 "동물실험 결과 긍정적…7월 말 사람 임상 목표"
  • KBS "여자화장실 불법촬영 용의자, 직원 아냐"
  • "이낙연 34.3% 1년째 대선주자 선호도 1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