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황후의 품격’ 최진혁, 신성록 비밀통로로 장나라 구출…신성록 의심도 거둬

기사입력 2018-12-20 22: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황후의 품격’ 최진혁이 위기에서 장나라를 구했다.
20일 방송된 SBS 수목 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는 오써니(장나라 분)가 나왕식(최진혁 분)의 도움으로 궁을 탈출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나왕식은 궁에 잠입한 오써니를 구하려 했지만, 오써니는 나왕식에게 도망치려고자 했다. 결국 나왕식은 오써니를 기절시켜 업고 이혁의 비밀통로로 빠져나갔다. 이에 이혁과 민유라(이엘리야 분)는 간발의 차이로 두 사람을 놓쳤다.
이에 민유라는 이혁에게 "비밀통로는 폐하와 저, 마필주밖에 모르잖냐"고 의심했다. 이에 이혁이 “천우빈도 안다”고 털어놓자, 민유라는 경호대장(하도권 분)에게 두 사람을 잡으라고 지시했다.
한편, 경호대장은 차고에서 나왕식과 오써니를 발견했다. 하지만 그가 나왕식과 몸싸움을 벌이다가 변

선생(김명수 분)이 나타나 나왕식의 탈주를 도와 오써니 구출에 성공했다.
이후 경호대장은 이혁에게 "천우빈이 황후마마를 데리고 간 것 같다"고 보고했지만, 나왕식이 곧바로 나타나서 오써니를 뒤쫓다가 놓쳤다고 거짓말을 했다. 이에 경호대장이 "거짓말하지 마라"고 나왕식의 멱살을 잡았지만, 나왕식은 오써니가 썼던 안경을 증거로 건네 이혁의 의심을 거뒀다.

화제 뉴스
  • '흑인사망' 사건에 아프리카 주재 美 대사관들 일제히 비판
  • [속보] 트럼프, G7 정상회의 9월로 연기…한국도 초청
  • 美 일부 도시 야간통행 금지령…트럼프 강경 대응 논란도
  • 법요식…통합 "야당 존립 흔들어" 민주 "나중에 발표"
  • 전 학년 등교수업 코앞인데…코로나 확산 우려에
  • 윤미향, '김복동 장학금' 논란 "의혹 사실 아니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