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쿠아맨' 북미 박스오피스 성탄대전서 압도적 1위

기사입력 2018-12-23 2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마블에 대항하는 DC의 확장 유니버스 여섯 번째 블록버스터 '아쿠아맨'(Aquaman)이 북미 스크린에서 영화 포스터처럼 '물을 확 튀기듯이' 눈에 띄는 데뷔를 했습니다.

22일(현지시간) 버라이어티 등 할리우드 연예매체에 따르면 '아쿠아맨'은 이번 주말 북미 4천125개 스크린에 걸려 7천만 달러(787억 원)의 수입을 올릴 것으로 추정됩니다.

프리 크리스마스(성탄 직전) 개봉작의 예상 흥행수입 지표에서 가장 높은 쪽에 위치하는 성적이라고 버라이어티는 평가했습니다.

'아쿠아맨'은 금요일 하루 1천890만 달러의 입장 수입을 올렸습니다.


이 영화는 등대지기 아버지와 해저 왕국 아틀란티스 여왕 사이에서 태어난 '아서'(제이슨 모모아 분)가 바다의 왕이자 심해의 수호자인 슈퍼히어로 '아쿠아맨'으로 성장하는 과정을 그립니다.

앰버 허드, 니콜 키드먼, 패트릭 윌슨 등 호화 캐스팅에다 제임스 완 감독이 독창적인 수중 액션 블록버스터를 완성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아쿠아맨'은 DC의 2017년작 '원더우먼'의 개봉 주말 성적표(1억300만 달러)에 다소 못 미치지만, 최근 DC 영화의 부진을 고려하면 반전의 계기를 만든 셈이라고 할리우드 매체들은 평했습니다.

게다가 성탄 영화 대전에서 트랜스포머 프랜차이즈 신작인 '범블비'(Bumblebee)와 1964년 이후 반세기 만의 속편인 에밀리 블런트의 '매

리 포핀스 리턴즈'(Mary Poppins Returns)를 가볍게 제쳤습니다.

'범블비'는 북미 3천550개 스크린에서 2천200만 달러, '매리 포핀스 리턴즈'는 2천100만 달러의 수입에 그칠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Spider-Man: Into the Spider-Verse)가 그 뒤를 추격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핵폭발 같았다"…레바논 대형참사 사망 78명·부상 4천명
  • 소양강댐 집중호우로 제한수위 초과…오후 3시 3년만에 수문개방(종합)
  • 민주당 지도부, 윤석열 '독재 배격' 발언에 "이제 물러나야"
  • 김종인, 박원순·오거돈에 "인생 위선적으로 살았다고 본다"
  • 중국 하얼빈서 식품회사 창고 건물 붕괴…9명 사망
  • 철원 670㎜ 물폭탄에 한탄강 범람 위기…"인근 주민 긴급 대피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