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프리스트’ 연우진·정유미, 연인이었던 기억 되찾아…선택의 기로? [M+TV컷]

기사입력 2018-12-23 22: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프리스트’ 연우진 정유미 사진=OCN ‘프리스트’
↑ ‘프리스트’ 연우진 정유미 사진=OCN ‘프리스트’
[MBN스타 김노을 기자] ‘프리스트’ 연우진과 정유미가 과거 연인이었던 기억을 되찾은 가운데 사제와 의사로 만난 두 사람의 선택에 이목이 모이고 있다.

지난 22일 방영된 OCN 토일 오리지널 ‘프리스트’ 9회에서는 이해민(문숙 분) 수녀의 최면을 통해 오수민(연우진 분)과 함은호(정유미 분)가 잃어버렸던 8년 전 진실을 알게 됐다. 이들은 과거 함께 베네수엘라 NGO 의사로 떠나기 전 결혼까지 약속한 연인이었던 것이다.

8년 전 오수민이 사제의 길로 들어선 이유도 이 사건 때문이었다. 과거 엄마가 악령 때문에 목숨을 잃었고, 연인 함은호마저 악령에 빙의되자 이성을 잃은 오수민에게 “네가 사랑하는 사람은 왜 이렇게 되는 걸까”라는 악마의 속삭임이 들렸다. 그리고는 다시 돌아올 것을 예고하며 함은호에게서 빠져나갔다. 끝나지 않는 비극의 고리를 끊기 위해 오수민은 사제가 되기로 결심했다. 그리고 자신과 함은호의 기억을 지웠다.

남부가톨릭 병원에서 부마자가 발생하며 오수민과 함은호는 다시 만났고, 엑소시스트와 의사로서 각자의 신념이 충돌하면서 영역 다툼도 불사했다.

그러나 오수민은 무의식 속에서 베네수엘라 항공 티켓과 웨딩드레스를 입은 함은호를 보게 됐고 와인과 코코아 등 서로의 비슷한 취향을 알게 됐다. 무엇보다 병원에서 연속적으로 부마자가 발생하자 함은호 주변을 맴도는 듯한 악령의 존재에 대해 의문을 가졌

다.

“사랑은 구마에 있어 가장 치명적인 약점”이라는 문신부의 반대도 불사하고 사랑하는 연인을 지키기 위해 사제가 된 오수민과 8년 전 부분 기억상실이 왜 일어났는지 알게 된 함은호는 지난 8년간 너무나도 다른 방향을 향해 있었다. 연인이었던 기억을 찾은 이들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화제 뉴스
  • 재난지원금 대상자에 안내문자 발송…추석 전 지급 총력
  • 을왕리 사고에 화들짝…경찰 "주2회 이상 음주운전 단속"
  • 홍콩 첫 의료용 대마초 카페 오픈
  • 철원서 '월북 시도' 탈북민 구속…절단기 들고 횡설수설
  • 지독한 코로나19…나노바늘로 100번 찔러도 90도 가열해도 '멀쩡'
  • 고창 한과 공장 불 5억 원 피해…순천서 부녀 살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