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다큐3일’ 거제도애광원 72시간…서툴지면 열심히, 느리지만 정확히

기사입력 2018-12-23 22: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다큐3일 거제도애광원 72시간 사진=KBS 다큐3일
↑ 다큐3일 거제도애광원 72시간 사진=KBS 다큐3일
[MBN스타 대중문화부] ‘다큐3일’ 거제도애광원 72시간이 공개된다.

23일 오후 방송되는 KBS ‘다큐3일’에서는 거제도애광원에서의 3일이 그려진다.

별을 수놓은 듯 반짝이는 바닷길이 유유히 펼쳐진 거제도 장승포항. 이곳엔 조금 특별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아늑한 꿈동산이 하나 있다. 사회복지법인 애광원. 지적장애인 보호 시설인 이곳에서, 사람들은 제과제빵&

오래 걸리지만 허투루 일하진 않습니다. 조금 답답하지만 포기하지도 않는다. ‘직업’과 ‘자립’이라는 인생의 가장 큰 선물을 얻기 위해 날마다 부지런히 배우고, 익힌다. 그들에게 직업과 자립은 단순한 의미가 아니다. 자신의 힘으로 삶을 바로 세우기 위해 누구보다 치열하고 간절하게 살아간다. 출근을 위해 동이 채 트기도 전 어둑한 새벽길을 30분씩 걸어도, 밭일을 하느라 손에 흙이 잔뜩 묻어도 스스로 무언가를 해낸다는 기쁨에 그들은 오늘도 웃는다. 주어진 매일을 선물처럼 감사히 여기는, 소박하지만 아름다운 이들의 삶 속에 ‘다큐멘터리 3일’이 함께 했다.

사회복지법인 거제도애광원은 1952년, 전쟁고아들을 돌보기 위한 애광영아원에서부터 시작했다. 이화여대 가사과를 졸업한 후 개성에서 교편을 잡고 있던 원장 김임순은 6‧25 전쟁통에 돌쟁이 딸 하나만 안고 거제 장승포로 피난을 떠났다. 그 길로 그녀의 운명은 통째로 뒤바뀌게 된다. 남편과 함께 미국 유학을 꿈꾸던 엘리트 여성이 전쟁고아들의 억척스런 엄마가 되어버린 것이다. 이후 1978년, 애광영아원은 지적 장애인 거주시설 애광원으로 전환되었고 2018년 현재, 392명의 지적장애인들이 애광원의 보호 속에 살아가고 있다.

사회복지법인 애광원은 지적 장애인 거주시설 애광원,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애빈, 장애인공동생활가정 성빈마을, 장애인요양거주시설 민들

레집, 지적장애 특수교육시설 거제 애광학교, 일반영유아 보육시설 옥수어린이집 등 여섯 가지 기관으로 나뉘어져 있다. 올해로 설립 66주년을 맞은 사회복지법인 애광원은 지적장애인들을 장애의 고통과 질병으로부터 보호하는 데서 나아가 그들이 더 큰 세상의 일원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다양한 훈련을 시행 중이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진중권, '발설지옥' 경고한 조국에 "이 친구 정신상태 걱정되네" 비판
  • 김조원 사퇴에 정치권 갑론을박…"재혼 사정"vs"공직자 처신 부적절"
  • 롯데리아 직원 모임 집단감염 '비상'…"장시간 마스크 미착용"
  • 류호정, 심상정 '인증샷' 논란에 대해 "정말 열심히 일했는데 속상"
  • 정청래 "보수언론, '문 대통령 망해라' 주문 외워…먹잇감 되지 말아야"
  • 이통3사 '패스 모바일 운전면허증' 가입자 100만 돌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