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황교익 “’수요미식회’ ‘골목식당’, 결국 전국구 맛집 선정 방송 됐다”

기사입력 2018-12-24 1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수요미식회’와 ‘골목식당’을 ‘전국구 맛집 선정 방송’이라 평했다.
황교익은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수요미식회는 맛집 선정 방송이 아닙니다. 식당은 음식 이야기를 풍성하게 전달하기 위해 필요한 것입니다’. ‘수요미식회’ 초창기에 진행자와 내가 이 말을 수시로 했다. 녹화 끝에 진행자가 ‘어디가 맛있었어요?’라고 물어보면 ‘우리 동네 식당. 슬리퍼 끌고 갈 수 있는 동네 식당이 제일 맛있지요’라는 말도 자주 했다. 그러나 소용이 없었다. 시청자는 ‘수요미식회’를 맛집 선정 방송으로 소비할 뿐이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황교익은 방송이 전국구 맛집 선정을 주도한다고 밝혔다. 황교익은 “소비자는 전국구의 맛집으로 몰려다닌다. 이런 식당은 한 번 가서 인증샷만 누르고 오면 된다. 주인과 손님 간의 정 쌓기는 없다. 공간에 대한 애착도 없다”며 “‘수요미식회’에서만은 그런 부작용을 피하고 싶었으나 결국엔 실패했다”라고 밝히며 기사 한 편을 링크했다.
황교익이 함께 링크한 기사에는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극찬해 화제가 됐던 포방터 시장 돈가스집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이 기사에 따르면 손님들은 하루에 번호표를 35번까지만 나눠주는 이 식당에서 돈가스를 맛보기 위해 새벽 3시부터 줄을 서거나, 전날 밤 11시에 기차를 타고 올라온다. 기사는 이 현상을 ‘소확행(소박하지만 확실한 행복)’과 연관 지어 “돈가스 한 그릇을 먹는 ‘과잉투자’는 어떤 사람들에겐 ‘지구를 지키는 일’만큼 의미 있는 일”이라고 해석했다.
황교익은 “기사를 보면 ‘백종원의 골목식당’도 결국 전국구 맛집 선정 방송이 됐다. 이 방송의 문제가 아니다. 지역 공동체가 깨진 마당에 어차피 모두 자기 동네 식당은 관심도 없을 것이고 우리 모두 풍선 누르기 놀이를 반복하게 될 것”이라며 “문제는 다 알고 있으나 당장 그 어떤 해답도 내놓을 수 없다는 것이 비극”이라고 글을 마무리했

다.
한편,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출연했던 tvN 예능프로그램 ‘수요미식회’는 휴식기를 마치고 내년 1월 2일 첫 방송을 확정 지었다. 방송인 신아영을 포함해 요리구가 박찬일, 송훈 셰프 등 ‘미식 멘토’ 등이 총출동해 새로운 ‘미식토크’를 이어간다.
wjlee@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도봉구 정신과 전문병원에서 28명 추가 확진…검사 대상 대폭 확대
  • [속보] 우리나라 수출, 7개월 만에 반등…9월 수출 7.7%↑
  • 추미애 "사과 없으면 후속 조치"…야권 반발
  • 국방부 "첩보에 사살 용어 없다" 실시간 감청설 거듭 부인
  • "학점 꼴찌" vs "입 좀 닥쳐줄래" 트럼프-바이든 첫 TV 토론 '난장판'
  • 북한 유엔대사 "목숨 같은 존엄 팔 수 없어"…무슨 뜻?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