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X조보아, 심쿵 ‘백허그 손잡기’ 포착

기사입력 2018-12-24 1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와 조보아가 심쿵 저격 ‘백허그 손잡기’를 선보인다.
유승호와 조보아는 SBS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극본 김윤영, 연출 함준호. 제작 슈퍼문 픽처스/이하 ‘복수돌’)에서 각각 복수를 위해 9년 만에 설송고로 돌아온 강복수 역, 과거 강복수의 첫사랑이자, 설송고 국어 교사가 된 손수정 역을 맡았다. 극중 두 사람은 9년 전 설렘 가득했던 첫사랑 사이였지만 ‘그날’의 오해로 멀어져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특히 지난 7, 8회 방송분에서는 복수(유승호)와 수정(조보아)이 오해로 인한 갈등을 격화시키는 장면이 담겼다. 영민(연준석)을 위해 아이비 반 유리 부스를 깬 복수가 선도위원회에 불러간 가운데, 설송고의 차별화 시스템을 바꾸겠다며 선전포고했던 터. 분노한 학부모들은 복수의 퇴학을 요구했고, 이에 수정은 “강복수 학생은 설송교 개교 이래 최고로 위험한 학생입니다”라고 운을 뗐다. 단호한 표정으로 복수를 바라보는 수정, 그런 수정을 날 서린 눈빛으로 쳐다보는 복수의 모습에서 엔딩되면서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무엇보다 24일(오늘) 방송되는 ‘복수돌’ 9, 10회 방송분에서는 유승호와 조보아가 심쿵사를 유발하는 로맨틱한 ‘백허그 손잡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극중 라이브 카페를 찾은 수정이 위험에 처하자 복수가 뒤에서 받쳐 주면서 수정의 손을 겹쳐 잡고 그대로 품에 끌어안는 장면. 더욱이 복수의 갑작스런 백허그에 당황한 듯한 수정과 달리 복수는 카리스마 있는 눈빛을 지어내다 이내 수정에게 속삭이듯 고개를 숙이며 미소를 짓는다. 과연 서로를 향한 오해로 갈등의 골이 깊어졌던 두 사람이 다정한 모습을 연출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 측은 “유승호-조보아가 매 장면 발산하는 물오른 케미가 현장을 달콤하게 물들이고 있다. 두 사람이 등장하는 장면을 스태프들 모두 기다리고 있을 정도”라며 “오해로 인한 첨예한 갈등을 겪고 있는 강복수-손수정이 9년 전 보여줬던 ‘엉따 로맨스’를 이어갈

수 있을지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퇴학을 당한 후 인생이 꼬인 강복수가 어른이 돼 복수를 하겠다면서 다시 학교로 돌아가지만, 복수는커녕 또다시 예기치 않게 사건에 휘말리는 ‘엉따(엉뚱하면서 따뜻한) 감성 로맨스’다. 9, 10회 방송분은 오늘(24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6인 사표' 선별 수리 가능성…새 비서실장은?
  • 청와대, 정무·민정·소통수석 우선교체 가능성
  • 서울 주요도로 통제 풀려…강변북로·동부간선·내부순환로 통행 재개
  • 교회 집단감염 'n차 전파' 우려…정부 '교회 방역강화' 검토
  • 섬진강 마을은 진흙 범벅…산사태로 부부 사망
  • 이 시각 잠수교…팔당댐 방류랑 감소로 수위 소폭 하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