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허지웅 암투병 심경 고백→시청자 응원 물결 “꼭 완쾌하세요”

기사입력 2018-12-24 12: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허지웅 암투병 심경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 허지웅 암투병 심경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MBN스타 대중문화부] 허지웅이 암투병 관련 심경을 고백한 가운데, 허지웅 암투병 소식에 많은 이들이 응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tvN ‘아모르파티’에서는 허지웅이 어머니와 여행을 떠나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허지웅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남은 시간이 많다고만 막연하게 생각해왔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세상일은 정말 모르는 거다. 내가 어떻게 될지도 모르고, 조급해졌다”며 “어머니께서 빨리 좋은 분을 만나셨으면 좋겠다”라고 털어놨다.

앞서 허지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암투병 사실을 밝힌 바 있다.

그는 자신이 앓고 있는 악성 림프종에 대해 “혈액암의 종류다. 붓기와 무기력증이 생긴지 좀 되었는데 미처 큰병의 징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지난주부터 항암치료를 시작했다. 우리 모두 마음속에 끝까지 지키고 싶은 문장 하나씩을 담고,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내자”고 결연한 의지를 표했다.

허지웅의 소속사도 “현재 예정된 모든 일정을 모두 마쳤으며 치료에 전념하여 다시 건강해진 모습으로 찾아 뵐 수 있도록 빠른 쾌유를 빌어주시기 바란다. 허지웅 씨는 완치를 위해 당분간 치료에 전념할 예정”이라고 상

황을 전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꼭 건강 되찾았으면 좋겠네요” “꼭 이겨내세요~” “어머니를 향한 마음 꼭 이루시길” “어머니보다 오래 살아야지요. 꼭 완쾌하세요” “허지웅님 꼭 이겨내길 응원합니다” “당신은 분명히 건강해질거에요”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등의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서해 '피살 공무원' 11일째 수색…"현재까지 특이점 없어"
  • "강간당했다" 거짓 신고 뒤 합의금 뜯은 여성들 실형
  • 명절에 떡 먹다가 기도 막혔을 때 응급처치 방법은?
  • 윤석열 장모 '사문서 위조' 재판 준비만 반년…정식 재판 기일도 미정
  • '사기 논란' 니콜라, 신형 전기픽업트럭 출시행사 연기…주가는 급등
  • 쇠창살 절단 후 담요 묶어 담장 넘어 도망…'영화 같은' 탈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