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연애의 참견2’ 연애 갑인 여자친구, 점점 지쳐가는 고민남 [M+TV컷]

기사입력 2018-12-25 09: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연애의 참견2 사진=연애의 참견 시즌2
↑ 연애의 참견2 사진=연애의 참견 시즌2
[MBN스타 손진아 기자] ‘연애의 참견2’ 행복이 가득한 크리스마스에도 로맨스 파괴는 계속된다.

25일 방송되는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 2’ 19회에서는 프로 참견러들이 고민 가득한 연인들에게 더 독한 참견을 벌인다.

이날 크리스마스에 한껏 들뜬 김숙은 “크리스마스 특집으로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하자고 얘기했다가 제작진에게 호되게 혼났다”며 너스레를 떤다. 이어 “이럴 때일수록 정신 바짝 차려야 된다”는 제작진의 말에 프로 참견러들이 “독하다”고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어 웃음을 선사한다.

사연 속 주인공은 평소에 “이럴 거면 헤어지든가”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사는 여자친구 때문에 고민이라고. 너무 사랑하는 그녀이기에 모진 말을 해도 매번 달래가며 연인 관계를 지속해나간다.

하지만 점점 지쳐가던 고민남은 결국 헤어짐을 요구, 여자친구가 울면서 매달리는 모습에 프로 참견러들은 쾌재를 부르며 고민남을 칭찬했다고 해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특히 여자친구의 태도가 이후에 바뀔지에 대해 프로 참견러들의 의견이 엇갈리며 열띤 참견을 펼쳐 흥미진진함을

배가시킬 전망이다. 이에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던 한혜진이 “저 약발은 2번 이상 가지 않는다”며 단호박 발언과 함께 현실적인 참견을 제시해 공감대를 형성한다.

또한, 연인 사이에서 갑이었던 여자친구와 을이었던 고민남의 사이가 전세 역전 되어 예상치 못한 전개로 흘러가 프로 참견러들이 혼란에 빠진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숙명여고 문제 유출' 쌍둥이 자매 징역형 집행유예 선고
  • 류호정 "복장 아닌 '비동의 강간죄'에 관심을"
  •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등록' 발표에 여행주·항공주 상승세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정만호 누구?…정무·소통능력 겸비한 언론인 출신
  • '도로 위 지뢰' 포트홀 '비상'…급히 피하려다가 사고로
  • 양주서 "6살 아이, 개 2마리에 공격 받아" 고소장 접수…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