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나쁜형사’ 신하균, 차선우 목숨 구했다…시청률 8.9% 기록 [M+TV시청률]

기사입력 2018-12-25 1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나쁜형사’ 시청률 사진=‘나쁜형사’ 방송 캡처
↑ ‘나쁜형사’ 시청률 사진=‘나쁜형사’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MBC 월화드라마 ‘나쁜형사’가 적수 없는 동시간대 시청률 1위의 자리를 이어가며 안방극장에 뜨거운 열풍을 이끌어내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된 ‘나쁜형사’는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으로 13회 6.8%, 14회 8.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여기에 마지막 엔딩 장면은 순간 최고 시청률이 10.4%까지 치솟으며 독보적인 월화드라마 최강자의 위엄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된 ‘나쁜형사’ 13-14회는 납치된 채동윤(차선우 분)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경찰들과 우태석(신하균 분)의 모습이 펼쳐졌다. 이 과정에서 다른 경찰들과 수사 방향이 달랐던 신하균은 독고다이로 수사를 했고, 결국 차선우를 구해내 안방극장을 또 한번 짜릿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검거되기 직전, 그 범인은 살인을 당했고 그 현장에 있었던 은선재(이설 분)가 용의자로 의심받게 되면서 ‘나쁜형사’는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은 물론, 짜릿한 카타르시스에 이어 또 다른 사건까지 예고하며 60분을 꽉 채웠다.

채동윤 납치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 있어서 다른 경찰들과 뜻을 달리했던 우태석의 날카로운 심리 수사가 빛을 발한 동시에, 홀로 그 무게를 감당해야 했던 그의 외로움과 두려움이 드러나 시청자들의 마음을 짠하게 만들었다. 채동윤이 납치된 이후 범인은 경찰서로 전화를 걸어 채동윤을 고문하는 소리를 들려주려고 했지만, 우태석은 그 전화를 끊어버리며 “이 놈이 원하는 건 우리가 무기력한 거야. 무대를 깔아주면 동윤이를 죽일 거야. 극비 수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괴로워하는 동윤이의 비명소리를 듣고 가만히 있을 수 없었던 신가영(배다빈 분)은 우태석의 의견을 무시한 채, 확신이 없는 팀장님의 뜻대로만 움직일 수 없다며 그의 전화가 걸려온 위치를 찾아 나서는 등 독단적인 행동을 해 안타깝게 만들었다.

우태석은 절친인 형사 두진(윤희석 분)에게 처음으로 아내 해준(홍은희 분)의 사건에서 자신이 판단을 제대로 했으면 그녀가 그렇게 죽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하며 동윤 역시 자신의 판단이 잘못되어 잃게 될까 봐 두렵다는 속마음을 처음 드러내기도.

여기에 사건이 발생한 이후 잠을 자지도 않고 오직 채동윤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우태석은 의외의 인물에게 위로를 받기도 했다. 수면 마취를 유도해 우태석을 휠체어에 태운 은선재는 그가 조금이라도 잠을 잘 수 있게 한 그녀만의 배려와 함께 “불 났을 때 빠른 길을 찾아야 살지, 아는 길만 찾다간 무조건 죽어요. 전대장은 아는 길만 찾다가 채형사를 죽일 거에요. 이런 일에는 우태석씨가 최고잖아요”라는 말로 그에게 힘을 실어줬던 것.

이에 태석은 “무슨 아부를 그렇게 티 나게 해”라고 했고 아부는 원래 티 나게 하는 거라는 선재의 말에 오랜만에 미소를 띠기도 해 미묘한 분위기를 형성하는 두 사람의 의외의 케미가 안방극장의 눈길을 끌었다.

결국 은선재의 말에서 힌트를 얻게 된 태석은 범인이 경찰 출신이라는 것을 알아냈고, 용의자까지 색출해 홀로 차선우가 납치되어 있는 현장으로 달려가 그를 구해냈다. 이후 범인은 범행 동기까지 단숨에 파악해 낸 우태석은 그의 다음 범행 타깃까지 추리를 해냈고, 또 다른 범행을 저지르려던 그를 급습해 피해자를 구해냈다. 특히 이 장면에서 자신의 범행을 합리화 하는 용의자를 향해 강펀치를 날리며 “누가 그딴 일로 사람을 죽여?”라고 말하는 우태석의

모습은 악을 처단하는 다크 히어로의 매력이 무한 발산되어 시선을 싹쓸이 했다.

하지만 우태석이 납치되었던 피해자를 잠시 찾으러 갔다가 되돌아온 사이, 범인은 목에 비녀가 꽂힌 채 살인을 당했고 그 곁에는 은선재가 발견 되면서 25일 방송될 ‘나쁜형사’ 15-16회를 향한 관심과 호기심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도봉구 정신과 전문병원에서 28명 추가 확진…검사 대상 대폭 확대
  • 법원 "차량 9대 이하 집회 허용"…경찰 차벽에 지하철 무정차
  • 추미애 "사과 없으면 후속 조치"…야권 반발
  • 국방부 "첩보에 사살 용어 없다" 실시간 감청설 거듭 부인
  • "학점 꼴찌" vs "입 좀 닥쳐줄래" 트럼프-바이든 첫 TV 토론 '난장판'
  • 북한 유엔대사 "목숨 같은 존엄 팔 수 없어"…무슨 뜻?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